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한전선, 신용등급 A- 상향…14년만에 A등급 복귀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2-06-23 13:32
대한전선은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와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 등 2개의 신용평가기관에서 회사의 기업신용등급(ICR)을 'A- 안정적(Stable)'으로 평가했다고 23일 밝혔다. 대한전선의 기업신용등급이 A등급까지 올라간 것은 2008년 이후 14년만이다.


기업신용등급(ICR)은 기업의 전반적인 채무 상환 능력을 평가하는 것으로, 회사의 신용도를 가늠하거나 고객 신뢰도를 높이는 데 활용된다. 대한전선은 호반그룹에 편입된 이후 변화된 회사의 사업 및 재무 상황을 공인 기관을 통해 평가받고자 이번 기업신용평가를 진행했다.
한기평과 한신평은 'A- 안정적' 등급 부여의 배경으로 우수한 사업안정성, 양호한 이익창출력, 개선된 재무구조 등을 꼽았다. 양 기관은 공개된 평가 보고서를 통해 "우수한 시장 지위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구축하고 있고,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고부가가치품목인 해저케이블, 광케이블 사업 확장 등을 통한 추가적인 제품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초고압전력부문의 기술력과 시장 지위, 나동선에서 초고압전력선까지 수직 계열화된 생산 구조를 통해 안정적인 영업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주주인 호반산업이 보유지분 전량에 참여하는 등 유상증자에 성공하며 유의미한 재무구조 개선을 이뤘다고도 평가했다. 실제로 유상증자 이후 대한전선의 연결기준 순차입금은 지난해 말 4567억원에서 올해 3월 말 279억원으로 93% 이상 급감했으며, 부채비율과 차입금 의존도도 크게 줄어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됐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강도 높은 경영정상화 과정과 호반그룹으로의 편입을 통해, 회사의 재무건전성과 사업안정성이 크게 개선됐다"며 "본 사업에서의 경쟁력 강화와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적극적 투자를 통해 기업의 가치와 대외 신뢰도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대한전선, 신용등급 A- 상향…14년만에 A등급 복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