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용태 "수사기관 조사 결과 없이 징계 절차 시작한 윤리위, 정치적 책임져야"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2-06-23 13:57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3일 당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은) 수사기관의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판단하기는 굉장히 어렵다고 본다"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애매 모호한 기준으로 당 대표를 징계한다는 것 자체가 어렵지 않나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문제가 되는 부분은 '증거 인멸 교사 의혹'인데, 이 의혹이 성립하려면 결과적으로 성 상납 행위를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가 규명이 돼야 한다"며 "만약 성 상납이 없었다면 이건 증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저도 당대표가 정말 성상납을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궁금하지만 윤리위가 상식적이라면 바로 징계 절차를 개시할 것이 아니라 당무감사실에 조사를 요청해서 수사기관과 별도로 당 자체에서 진상을 파악할 수 있도록 조사를 실시하고 징계 절차를 개시할지, 말지를 결정해야 하지 않느냐"며 "윤리위가 어떤 조사도 없이 징계 절차부터 개시하겠다고 선언하는 것 자체가 저는 비상식적인 행동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정권 창출 목적 아래 움직이는 윤리위가 상식적이지 않은 징계절차를 개시한다면 저는 정치적 판단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당 대표의 징계 절차 개시를 지방선거 전에 해서 많은 국민들로 하여금 정말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나 하는 의혹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지방선거에도 분명히 영향을 끼쳤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리위가 '해당 행위' 정도의 행동을 했다고 본다"며 "저는 정말 부끄럽고, 일부 인터넷 방송이 여러 사회의 문제를 많이 제기했지만 결과적으로 김건모씨 사건처럼 무혐의 받은 판단도 많지 않느냐"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김용태 "수사기관 조사 결과 없이 징계 절차 시작한 윤리위, 정치적 책임져야"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