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재명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저…전대 출마, 의견 계속 낮은 자세로 듣고 있다"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2-06-23 19:2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3일 대선·지방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론에 대해 "전에도 말한 것처럼 선거 개표 날 말한 내용과 다른 게 없다"면서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저한테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고문은 이날 오후 민주당 의원 워크숍이 열린 충남 예산의 리솜리조트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고문은 "지금까지 몇 차례 의원 여러분과 함께 의논할 자리가 있기는 했는데 제가 참석하는 것보다는 전해 듣는 게 훨씬 낫겠다고 판단했다"면서 "워크숍은 매우 중요한 일정이기 때문에 오늘은 의견도 같이 나누고, 모두가 선배 의원님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잘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고문은 6·1 지방선거 이후 지역구(인천 계양을) 일정을 소화하는 것 말고는 공개 행보를 삼가는 등 낮은 자세를 유지해왔다. 특히 자신을 겨냥한 당내 일각의 선거 책임론과 전당대회 불출마 요구에 대해서도 이렇다 할 답을 내놓지 않으면서, 오는 8월 전대의 최대 변수는 이 고문의 출마 여부가 될 전망이다.
그는 '8·28 전당대회 출마 결심이 섰느냐'는 질문에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며 "아직 어떠한 결정을 할 상황이 아니라 의원님들을 포함해 당원들,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는 중"이라는 원론적인 답을 했다.

그는 전날 재선의원이나 전해철 의원이 사실상 자신의 불출마를 요구한 데 대해서도 "특별한 의견이 없다"며 말을 아꼈고, 워크숍에서 발언할 내용에 대해서도 "저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재명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저…전대 출마, 의견 계속 낮은 자세로 듣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