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시영 평론가, 박지현에 훈수…“‘팬덤 정치’ 반대가 ‘대중 정치’일까…착각마시라”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2-06-23 09:28

“현 시점의 ‘팬덤 정치’ 반대는 여의도 ‘기득권 정치’”
“작금의 민주당, 당원 목소리 반영하는 열린 소통 구조가 아닌, ‘의원 중심의 구조’로 전락”
“강력한 팬덤 없이 윤석열 정권의 독주를 어떻게 막아낼 건가”
“지선 패배의 한 축인 박지현씨는 자숙할 때…정당 구조 공부 좀 하고 말씀 하셔라”


박시영 평론가, 박지현에 훈수…“‘팬덤 정치’ 반대가 ‘대중 정치’일까…착각마시라”
박시영 시사평론가(왼쪽)와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지현, 박시영 SNS>

여론조사 전문가이자 시사평론가인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가 최근 당 내에서 지지자들과 갈등을 빚어온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강력한 팬덤 없이 윤석열 정권의 독주를 어떻게 막아낼 건가"라고 압박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시영 평론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현씨의 말대로 과연, '팬덤 정치'의 반대가 '대중 정치'일까? 착각하지 마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평론가는 "현 시점의 '팬덤 정치'의 반대는 여의도 '기득권 정치'"라며 "작금의 민주당은 당원 목소리를 반영하는 열린 소통의 구조가 아닌, 원내정당화라는 미명 하에 당원을 들러리 세우는 '의원 중심의 구조'로 전락했다"고 현 정치권 상황을 짚었다.

이어 "여의도에 갇혀 있다.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십 수년 동안 당의 체질이 변하지 않고 있다"면서 "당원이나 지지자들의 집단지성을 배격하는 폐쇄적인 구조다. 지금의 쟁점은 당원과 지지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것이냐, 배격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이것이 기본 전선"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득권 정치의 장벽을 깨부수면 자연스레 팬덤 정치의 장점도 체감하게 될 것"이라며 "물론 팬덤 정치의 부작용도 존재한다. 하지만 부작용만 극대화시켜 팬덤 현상을 도매급으로 취급하는 행위는 저열하고 비겁하다"고 박 전 위원장을 저격했다. 끝으로 박 평론가는 "지선 패배의 한 축인 박지현씨는 자숙할 때"라며 "정당 구조에 대한 공부 좀 하고 말씀하셔라"고 일갈했다.



앞서 전날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이 진실을 외면하고 광기 어린 팬덤의 포로가 돼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저를 형사 고발한 폭력적 팬덤이 부끄럽고, 징계가 잘못됐다고 부정하고 윤리심판원 위원들 얼굴을 공개하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처럼회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고, 아직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재심 신청을 해 당을 깊은 수렁으로 끌고 가는 최 의원이 한없이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최 의원이 속한 '처럼회'와 '개딸' 등 강성 지지층의 지지를 받는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박 전 위원장을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김남국 의원은 "팬덤에 취한 건 오히려 박 전 위원장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본인은 팬덤에 취해 막 춤추면서 남한테는 팬덤에 취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굉장히 모순적인 주장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박 전 위원장도 당 안팎의 많은 분들 의견을 경청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보다 아집에 갇혀 있는 모습이어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처럼회' 회원인 김용민 의원은 "빨갱이로 지목당하면 빠져나올 방법이 없던 시절이 있었다"면서 "동료 의원을 제명시키는데 왜 제명시키는지 이유를 설명하지 않고 이유를 설명하면 2차 가해라고 한다"고 우회적으로 박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