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준석 `악수거부` 시전…전여옥 "애들 장난하나"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2-06-23 13:07
이준석 `악수거부` 시전…전여옥 "애들 장난하나"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전여옥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지속적으로 저격해온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이번엔 이 대표와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악수 논란을 거론하면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악수를 청하자 이를 홱 뿌리치고 가는 이준석 대표. 참 '애들 장난'하듯 정치한다"며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여옥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고회의 때 하는 악수는 자기들끼리 하는 게 아니다"라며 "국민들 앞에서 '우리 모였어요'라는 신고"라며 "국민들은 고물가에 빌린 은행이자에 숨이 턱턱 막히는데 말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처음회'를 친위대 삼아 똘마니들을 내세워 민주당을 날름 먹겠다는 이재명이다. 그런데 '성상납 은폐기도'로 윤리위까지 간 이준석. 둘이 막상막하, 난형난제"라며 "그런데 국민의힘이 더 딱하다. 밤 12시까지 열린 최고위, 이준석의 유일한(?) 측근 김철근 정무실장은 참고인 조사를 받고 '징계'를 기다리는 신세가 됐다"고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윤리위를 언급했다.

이어 "윤리위원회는 5시간 회의를 하고 아직 '의문'이 있다며 7월 7일 '칠석날'에 이준석 대표를 불러 이야기를 듣겠다고 했다. '뭐 7월 7일까지 기다리나? 견우직녀도 아니고?'"라며 "어제 밤, 이 대표가 국회에서 대기했다는데 '그냥 불러 묻고 끝내지-'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윤리위원들의 생각은 대충 이런 것 같습니다. '김철근 보낸 거 은폐기도 맞다'(고로 김철근 징계절차 돌입)"이라며 "그런데 이준석 징계 결정을 7월 7일로 2주나 미룬 것은? '징계받기 전에 떠나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경고고 제명이고 간에 '정치를 그렇게 잘 안다는 이준석'이 '정무적 판단'해서 자진사퇴하라는 것"이라며 "윤리위가 비겁하다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이준석에게 마지막 자비를 베푸는 것일 수도 있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윤리위 명단보니 '친이준석'도 몇 있더라. 최강욱 '짤짤이(?)'로 자격정지 6개월. 이준석은? 정치는 상대적인 것"이라면서 "이준석, 지금 한니발에 스키피오 찾고 그럴 때 절대 아니다. 자진사퇴는 '윤석열이 대통령되면 우주로 떠난다'던 이준석에게는 '누리호'탑승만큼 명예로운 것이 될 테니까"라고 뼈 있는 발언을 덧붙였다.



이준석 `악수거부` 시전…전여옥 "애들 장난하나"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이양희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앞서 전날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위원장 이양희)는 이 대표의 소명을 들은 뒤 내달 7일 심의·의결하겠다고 밝혔다.
이양희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출석해서 한 소명을 충분히 들었고 결론을 내리는 데 지혜를 모아야 할 시간이 남았다"면서 "김 실장이 오늘 출석해서 이제 막 소명을 들었기 때문에 좀더 논의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실장이 소명한 건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것인가 아니면 김 실장 본인이 징계 대상이 될 수 있나'라는 물음에, 이 위원장은 "지금 단계에서 협조를 한 거고 언론에 많이 나와 있기 때문에 사실 확인이 일단 더 필요하다고 해서 김 실장이 참석하게 됐다"고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만 윤리위에 참석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 대표를 직접 불러 입장을 들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엔 "어떤 언론에서 이 대표가 참석하겠다고 말했는데 우리가 거절했다고 하는데 거절한 적이 전혀 없다"면서 "모든 분들에게 우리가 참석해서 충분한 소명의 기회를 다 드리기로 저희는 마음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 출석 여부에 대해선 "오늘은 지금 일단 첫 번째 순서를 진행하는 것으로"라며 말을 아꼈다. 이 대표가 출석 의사를 밝힌 것이 맞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도 "모르겠다"고 애매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반면 성상납 의혹이 제기된 후 제보자를 만나 '성상납이 없었다'는 취지의 사실확인서를 받으면서,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준 의혹을 받는 김철근 실장에 대해서는 "징계절차 개시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