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김종인·진중권 한 목소리 “이준석 징계시 2030 대거 이탈…치명적인 상처”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2-06-23 13:46

김종인 “일반 국민들에게 과거와 달리 변할 수 있는 정당이라는 기대감 줘”
“이 기대감이 사라져버려, 옛날 새누리당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
“당이 이런 모습으로 가게 되면 다음 총선 기약할 수 없어”
진중권, 이준석 대표 당선 후 벌어진 국민의힘 내 ‘변화’에 주목
“여기서 그냥 돌아가게 되면 ‘저 당은 역시 변하기 힘들겠구나’라는 판단을 유권자들한테 줄 것”
“그렇잖아도 尹정부가 지금 ‘MB 시즌2’ 되지 않았나…다음 총선에선 암울한 결과 낳을 것”


김종인·진중권 한 목소리 “이준석 징계시 2030 대거 이탈…치명적인 상처”
(왼쪽부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와 관련해 이 대표 징계시 당 내 2030의 대거 이탈 우려와 함께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대표가 젊은 나이에 당을 대표하는 사람이 됐기 때문에 일반 국민들에게 과거와 달리 변할 수 있는 정당이라는 기대감을 줬다"며 "(이 대표를 징계하면) 이 기대감이 사라져버려 (국민들이) 옛날 새누리당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강한 우려를 드러냈다.
김 전 위원장은 "다시 국민의힘이 우향우로 가는 모습을 보여 '옛날 정당으로 다시 가지 않느냐' 하는 염려가 되는데 대표까지 그렇게 만들어 놓을 것 같으면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이 이런 모습으로 가게 되면 다음 총선을 기약할 수 없다"며 "2년 후 총선에서 여당이 과반수를 확보해야 나머지 3년을 제대로 일할 수 있는데 2년 후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냉정하고 현실적으로 상황판단을 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진중권 전 교수도 전날 방송된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대표를 징계하면 2030들이 대거 이탈할 것"이라며 "옛날에 국민의힘이 늙어보였고 민주당이 젊어보였는데 요즘은 거꾸로다. 오히려 민주당이 늙어보인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국민의힘 당대표가 되면서 일어난 '변화'에 주목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이 대표에 대한 징계가 이뤄질 경우 2030세대 남성들이 자기들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일 것"이라면서 "국민의힘 (지지층)이 이질적인 두 세력의 이질적 결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로 2030 남성들이 있고 저쪽에 6070(세대)의 전통적인 지지자들이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러지 않아도 윤석열 정부가 지금 'MB(이명박 전 대통령) 시즌2'가 되지 않았냐"면서 "여기서 그냥 그대로 돌아가게 되면 '저 당은 역시 변하기 힘들겠구나'라는 판단을 유권자들한테 줄 것이고 그럼 다음 총선에서는 암울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이 대표에게 징계가 내려지면 국민의힘에 부정적인 영향이 끼칠 것이라고 봤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