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尹, `발달장애 가족 참변` 반지하 방문…"하천 관리가 문제"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2-08-09 14:37
尹, `발달장애 가족 참변` 반지하 방문…"하천 관리가 문제"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해 주민을 위로하고 있다.<연합뉴스>

尹, `발달장애 가족 참변` 반지하 방문…"하천 관리가 문제"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의 침수 사망사고 현장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와 국무회의를 연달아 주재한 뒤 곧바로 관악구 신림동 주택가의 한 다세대주택을 찾았다.
해당 빌라 반지하에 거주하던 40대 자매와 10대 여아 1명은 간밤에 중부지방을 덮친 폭우로 고립돼 숨졌다. 자매 중 언니는 발달장애가 있었다는 게 주민들과 관악구청 설명이다.

이날 오전 11시40분께 현장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반지하 창문 앞에 쪼그려 앉은 채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으로부터 관련 상황 보고를 들었다. 사고가 일어난 반지하 방은 흙탕물로 가득 찬 가운데 각종 집기류가 떠다니고 있었다.

윤 대통령은 "사고가 일어난 것이 몇 시냐"고 물었고 최 본부장이 "(어제) 22시쯤에(일어났다)"라고 답하자 "아, 주무시다 그랬구나"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피해 가족이) 상당히 물이 밀려들다 보니 문을 못 열고 나왔다. 여기가 저지대라 허리춤까지 물이 찰 정도였다. 이쪽 지역에 (비가) 400mm 왔다"는 최 본부장의 설명에 "그런데 어떻게 (지금은 물을) 뽑아냈느냐"며 인근의 도림천 수위는 내려갔는지, 다른 유사한 피해 지역은 없는지 등을 계속 질문했다.
윤 대통령은 해당 빌라로 들어간 뒤 70대 남녀 주민들과 짧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피해 가족의 사정을 듣고선 "어제 여기가 밤부터 수위가 많이 올라왔구나. 그런데 여기 있는 분들은 어떻게 대피가 안 됐나 보네"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 대통령이 "물이 올라온 것이 한 시간도 안 걸렸다고…"라고 묻자, 한 주민은 "한 시간이 뭐냐. 15분도 안 걸렸다. 저쪽(집)은 아빠가 와서 주차장 쪽에서 방충망을 뜯었는데 여기(피해 가정)는 뜯을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지하 1층으로 향하는 계단을 일부 내려가다 가득 찬 흙탕물 때문에 돌아선 윤 대통령은 "하천 관리가 문제"라고 짚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하라도 고지대도 괜찮은데 자체가 저지대이다 보니, 도림천 범람하면 수위가 올라가 직격탄을 맞는구나. 제가 사는 서초동 아파트는 언덕에 있는데도 1층이 침수될 정도였다. 퇴근하면서 보니 벌써 다른 아래쪽 아파트들은 침수가 시작되더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오전 회의를 주재했을 때처럼 노란색 민방위복 차림이었다. 다른 다세대 주택도 잠깐 둘러보며 신림동 주택가에서 약 13분간 머무른 뒤 수해 피해 주민들이 머무르는 신사동 주민센터로 이동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