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은정 검사, SNS 개설 후 폭탄발언…“‘수사로 보복하면 깡패’ 尹 의견 공감”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2-09-27 14:44

페이스북 계정 개설하자마자 정치 발언 쏟아내
尹대통령 발언 인용하며 ‘직격탄’ 날려
한동훈 법무장관 겨냥한 발언도…“부끄럼 없기에 비번 숨기지 않았다”


박은정 검사, SNS 개설 후 폭탄발언…“‘수사로 보복하면 깡패’ 尹 의견 공감”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박은정 검사. <박은정 SNS, 연합뉴스>

친(親) 민주당 성향의 박은정 검사가 SNS 계정을 개설한 후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박은정 검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소환하며 "저는 '수사로 보복하는 것은 검사가 아니라 깡패일 것'이라고 주장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의견에 적극 공감한다. 그 기준이 사람이나 사건에 따라 달리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면서 "그럼에도 뭐가 부족했는지 추석 연휴를 앞 둔 9월 6일, 노부모님만 거주하시는 친정집까지 압수수색을 당했다. 이러한 모욕적 행태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폭로했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울행정법원 합의12부는 지난 2021년 10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내려진 징계처분에 대해서 '면직' 이상의 중대비위에 해당하므로 징계처분이 정당했다고 판시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시 법원은 윤석열 전 총장 측에서 지속적으로 주장하던 감찰과정의 위법성 부분은 전혀 인정하지 않았다"며 "2021년 6월 서울중앙지검도 윤 전 총장 감찰 관련, 보수 시민단체 등의 저에 대한 고발사건에 대하여 혐의 없음이 명백하다는 이유로 불기소처분하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징계 대상자가 대통령이 된 것을 제외하고는 제반사정 및 사실관계가 달라진 것이 없음에도 검찰이 재수사에 착수한 것을 두고 '윤 전 총장의 징계가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결을 뒤집기 위한 보복수사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검사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듯한 발언도 이어갔다. 그는 "승소한 1심 변호인을 해촉한 윤석열 정부 법무부의 행위도 이러한 비판을 자초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지난 8월 29일 휴대폰을 압수당할 때 '비번을 풀어서' 담담히 협조했다. 대한민국 검사로서, 부끄럼 없이 당당히 직무에 임했기 때문에 굳이 비번을 숨길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