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재명 줄소환에…박홍근 "당원 마음 모아주실 것 믿어"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3-01-19 10:29

설 앞두고 정책조정회의에서 '단일대오' 강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검찰의 '막장 줄소환'에도 이 대표는 또 한 번 자진 출석 입장을 밝혔다"면서 "당당하게 홀로 나가겠다는 이 대표가 부당한 탄압을 의연히 이겨낼 수 있도록 국민과 당원들이 함께 마음을 모아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전날 이 대표가 검찰에 출석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단일대오를 당부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한 정책조정회의에서 "1년 4개월 동안 증거 하나 못 찾은 검찰이 언론을 통해 실체 없는 의혹을 수없이 반복 재생하며 제1야당 대표를 옭아매려 한다"며 "광고비는 후원금으로, 모르는 사이는 잘 아는 사이로, 전언이 곧바로 사실이 돼버리는, 누구라도 빠져나가기 힘든 검찰발 무한루프"라고 주장했다.
이어 "군사독재 시절에도 이처럼 야당 대표를 공개적으로 망신 주고 모욕한 전례는 없다"며 "윤석열 검찰의 목적은 누가 봐도 정적 제거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권의 정적 제거는 여당이라고 피해갈 수 없다"며 국민의힘 경선 과정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부끄러움도 영혼도 없이 총선 공천을 받기 위한 충성 경쟁으로 대통령의 홍위병을 자처하는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행태는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윤 대통령은 야당 탄압과 당권 장악을 중단하라"면서 "민생 경제의 위기와 국정 난맥상을 해결하는 데 집중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가 종료된 것과 관련해서는 "독립적 재난조사기구 신설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법안 논의에 조속히 착수하겠다"면서 "윤 대통령이 끝내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국민의 이름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정치·도의적,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재명 줄소환에…박홍근 "당원 마음 모아주실 것 믿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설 명절을 앞두고 서울시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해 시민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