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심은하 22년만의 연예계 복귀설 전면 부인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3-02-01 14:07
심은하 22년만의 연예계 복귀설 전면 부인
배우 심은하.<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심은하(51)가 22년 만의 연예계 복귀설에 휩싸였으나 이를 전면 부인했다.


종합 콘텐츠 기업 바이포엠스튜디오는 1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지난해 심은하와 작품 출연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급했다. 올해 복귀작을 확정하고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은퇴 이후 심은하의 연예계 활동과 관련된 논의를 해온 매니지먼트사 클로버컴퍼니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바이포엠스튜디오는 작년 3월에도 심은하와 복귀작을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된 기업이다. 당시에도 심은하 측은 복귀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다. 허위 보도에는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바이포엠스튜디오는 2017년 광고대행업으로 출발한 회사로, 음악·영상·스토리 IP를 기반으로 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심은하 남편 지상욱 전 의원은 한 매체와 통화에서 "심은하가 새 드라마로 복귀한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심은하는 바이포엠과 접촉한 적 없고, 계약금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심은하는 1993년 MBC 탤런트 공채 22기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마지막 승부', '청춘의 덫',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 등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1990년대 톱스타로 큰 인기를 끌었다. 2000년 영화 '인터뷰'를 끝으로 작품 활동을 중단하고 이듬해인 2001년 은퇴했다. 이후 2005년 지 전 의원과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