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北, 한일정상회담날 ICBM 도발… 尹 "분명한 대가 치를것"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3-03-16 10:59

평양 순안 일대서 동해로 발사
尹, 日출국전 NSC서 대응지시
도착 직후엔 현장지휘소 찾아
"한미일 안보협력 더 강화하라"


北, 한일정상회담날 ICBM 도발… 尹 "분명한 대가 치를것"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대통령실에서 열린 긴급 NSC 상임위원회에 임석해 합참으로부터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보고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북한이 16일 한일정상회담을 겨냥해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로 도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분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규탄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이날 일본에 도착한 뒤 곧바로 현장 상황지휘소에서 북한 관련 동향을 보고받기도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10분경부터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은 고각으로 발사돼 약 1000km 비행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동향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폴 라캐머라 연합사령관과 한미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하기로 했다. 합참은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도 곧바로 윤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윤 대통령은 예정된 일본 방문 출국 전 회의에 임석해 합참의장의 상황 보고를 받고 대응 방안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분명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우리 군이 북한의 어떠한 위협도 억제할 수 있는 확고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자유의 방패' 연합연습을 철저하게 수행하도록 했다. 아울러 계획된 공중강습 및 항모강습단 훈련 등 연합훈련을 강도 높게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대통령실은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역내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임을 강조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전했다.


NSC 참석자들은 김정은 정권이 핵개발과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가운데 경제난과 만성적 식량부족을 해결하기는커녕, 유류·사치품 밀수, 노동자 착취를 통한 외화 벌이와 사이버 해킹 등 불법행위에 의존하고 있는 북한의 현실을 국제사회에 더욱 정확하게 알려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실장,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한일정상회담 차 이날 일본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숙소에 도착한 뒤 곧장 현장에 설치된 상황지휘소를 방문해 북한 도발 상황을 보고받았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도쿄의 한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상황실을 방문해 화상회의를 통해 안보 상황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상황실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해 이후 특이사항은 없다고 보고받았다"며 "특이사항이 있으면 이곳에서 계속 점검하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 미사일이 한두 번 있었던 일 아니니 이미 대응 체계가 세워져 있다"며 "출장 떠나는 날 일이 발생해서 동맹국과는 해오던 시스템이 있으니까 특별히 한 번 더 점검한 것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합참본부 B-1 지휘소,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와 연결된 도쿄 현지 상황실을 설치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