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차기 우리은행장 `상업출신` 이석태-조병규 2파전

강길홍 기자   slize@
입력 2023-05-25 15:46

두 사람 모두 '상업은행' 경력
이석태 부행장 신사업 등 총괄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선출땐 첫 자회사 대표 은행장


차기 우리은행장 `상업출신` 이석태-조병규 2파전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차기 우리은행장 `상업출신` 이석태-조병규 2파전
이석태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

'행장 오디션'으로 불리는 차기 우리은행장 승계 프로그램에서 이석태·조병규 후보자가 최종 무대에 오르게 됐다. 두 사람 모두 상업은행 출신이다. 상업은행과 한일은행 출신이 번갈아 가면서 은행장을 맡는 전통은 깨지지 않았다. 다만 자회사 출신의 첫 은행장 탄생 가능성은 아직 남아 있다.


우리금융지주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는 차기 우리은행장 1차 후보 4명 중 이석태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부행장)과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를 2차 후보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자추위는 26일 이 부행장과 조 대표를 대상으로 경영계획 프리젠테이션을 포함한 심층면접을 진행한 후 최종 후보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자추위는 지난 3월 24일부터 추진한 은행장 선임프로그램에 따라 이루어진 △외부 전문가 종합역량평가 △다면 평판 조회 △업무보고 평가를 종합적으로 감안해 두 사람을 2차 후보로 선정했다.

두 후보는 상업은행 출신에 영업통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3월 취임사를 통해 "자회사들이 영업에 효율적으로 집중할 수 있도록 지주사가 명확한 전략 방향을 제시해 금융지주 체제를 정상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력 계열사인 우리은행을 이끌 차기 행장 후보 역시 영업력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풀이된다.

1964년생인 이 부행장은 순천고, 중앙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상업은행에서 은행원 생활을 시작해 우리은행 압구정로데오지점장, 전략기획부장, 미래전략부 본부장을 역임했다. 우리금융지주에서는 신사업총괄 전무, 사업성장부문 부사장을 지냈다. 지난해 우리은행 영업총괄그룹 집행부행장을 거쳐 올해 3월부터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을 맡고 있다.


1965년생인 조 대표는 관악고, 경희대 경제학과를 나왔다. 역시 상업은행으로 입행해 우리은행 상일역지점장, 전략기획부장, 강북영업본부장, 준법감시인(집행부행장보)과 경영기획그룹 집행부행장보, 기업그룹 집행부행장을 거쳤다. 올해 3월부터 우리금융캐피탈 대표를 맡고 있다.

당초 2차 무대 진출이 예상됐던 강신국 우리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장(부행장)은 한일은행 출신이라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해 낙마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리금융은 이 부행장, 조 대표와 함께 강 부행장, 박완식 우리카드 대표 등 4명을 1차 후보로 선정한 바 있다. 이 부행장과 조 대표는 상업은행 출신, 강 부행장과 박 대표는 한일은행 출신이다.

상업은행 출신 2명이 최종 무대에 진출하면서 두 은행 출신이 번갈아가면서 은행장을 맡는 전통은 유지됐다. 상업은행과 한일은행 등의 합병을 바탕으로 탄생한 우리은행은 그동안 두 은행 출신이 번갈아가면서 지주 회장이나 은행장 등을 맡는 것이 관례가 됐다. 전임인 손태승 전 우리금융 회장과 이원덕 현 우리은행장은 모두 한일은행 출신이다.

다만 자회사 출신이 은행장으로 선임된 전례가 없었던 기록은 깨질 가능성이 남아 있다. 우리금융은 그동안 지주회사 출범과 해체, 재출범의 과정을 거치는 동안 계열사 대표가 은행장에 임명된 경우는 없었다. 조 대표가 최종 후보자로 선정되면 이 같은 전통이 깨지는 셈이다.

전남 보성 출신인 임종룡 회장에게 전남 순천고를 졸업한 이 부행장이 은행장으로 임명되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임 회장은 출신과 계파를 고려하지 않고 철저히 성과와 능력 위주의 인사 방침을 강조해 왔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