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황당한 `기습 입맞춤` 테러…피해자 "스페인축구협회장 반드시 처벌해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08-24 08:49
황당한 `기습 입맞춤` 테러…피해자 "스페인축구협회장 반드시 처벌해야"
에르모소와 루비알레스 축구협회장[로이터=연합뉴스]

2023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우승 후 시상식에서 자국 축구협회장에게 '기습 입맞춤' 봉변을 당한 스페인 여자 축구대표팀 간판 미드필더 헤니페르 에르모소 측이 "처벌받지 않으면 안 된다"고 규탄했다.


영국 BBC의 24일(이하 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에르모소는 "내가 가입한 노조인 풋프로(Futpro)와 에이전트가 이 문제에 대한 내 이익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풋프로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그러한 행위가 반드시 처벌받도록 할 것"이라며 "(축구협회장이) 제재를 받고, 우리가 용납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행동으로부터 여성 축구선수를 보호하기 위한 모범적인 조치가 채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스페인은 지난 20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잉글랜드를 1-0으로 꺾고 사상 첫 월드컵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후 이어진 시상식 도중 루이스 루비알레스 스페인축구협회장이 단상으로 올라온 에르모소와 포옹하더니 두 손으로 얼굴을 잡고 입을 맞췄다.

라커룸에서 에르모소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행한 라이브 중 관련 질문에 웃으면서도 "기분이 좋지는 않았다"고 밝히는 장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유돼 파장이 일었다.

주요 외신들은 루비알레스의 행동이 '동의 없는 신체 접촉'인 만큼 광범위하게 보면 성폭력에 해당한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대해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관저에서 진행된 여자 월드컵 우승 축하 행사에서 "우리가 본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제스처였다"면서 "축구협회장의 사과는 충분치 않다. 난 적절치 않다고도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은 우승을 위해 모든 것을 다했지만, 회장의 행동은 평등을 위해 갈 길이 아직 멀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스페인 여자축구 리가F는 "루비알레스 회장이 월드컵 우승을 더럽혔다. 스페인과 스페인 스포츠, 세계 여자 축구에 대한 전례 없는 국제적 망신"이라고 비판한 뒤 "그는 자격을 박탈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가스포츠위원회(CSD)에 루비알레스 회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항의문을 전달했다는 리가F는 "세계 스포츠 역사에 길이 남을 사건이고, 스페인 여자대표팀에 꼬리표처럼 따라다닐 것"이라고 규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황당한 `기습 입맞춤` 테러…피해자 "스페인축구협회장 반드시 처벌해야"
스페인 선수들과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에르모소(가운데)[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