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경기불황에 정통 경제도서 판매 45.4% 증가…`더 플로` `위기의 역사` 인기

박은희 기자   ehpark@
입력 2023-08-25 11:55
경기불황에 정통 경제도서 판매 45.4% 증가…`더 플로` `위기의 역사` 인기
정통 경제 관련 도서 '더 플로' '위기의 역사' 표지. 예스24 제공




고금리·고환율·고물가에 저성장까지 '4중고'의 복합 불황의 시대에 직면하면서 경제·경영서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
예스24는 올해 상반기에 '각국 경제·경제사·전망' 등을 다룬 경제 분야 도서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4%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7월과 8월 판매량 역시 전월 대비 각각 약 31%, 25% 늘었다.

세계적인 투자자 레이 달리오의 저서 '변화하는 세계질서'와 경제학도들의 필독서로 꼽히는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를 비롯해 '차이나 쇼크, 한국의 선택' '40일간의 산업일주' 등이 경제 분야 스테디셀러 20위권에 들었다.

국제경제 전문가 안유화 교수의 첫 단독 저서인 '더 플로'는 예약판매를 시작한 6월부터 월간 판매량이 꾸준한 상승했다. 이달 첫째 주 경제 분야 베스트셀러 3위에서 2주차 2위, 3주차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 책은 세계경제의 흐름과 전망을 담았다.


지난달 출간된 '위기의 역사'는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2000년 닷컴버블, 2008년 금융위기, 2020년 인플레이션 위기를 차례로 짚으며 경제 위기의 생성과 소멸 과정을 쉽게 풀어내 독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일명 '경제의 역사책'이라 불리며 7월 3주차와 4주차 판매량이 전주 대비 각각 31.8%, 19.7% 증가했다. 주요 구매 연령층은 40대(43.3%), 30대(24.4%), 50대(22.3%) 순으로 많았다.

'불황과 예측하기 어려운 시장 속에서 개인이 어떻게 미래를 대비하고 새롭게 적응할 것인가'라는 화두는 '성공학·경력관리' 분야의 경제·경영서 구매로 이어졌다. 예스24 분석 결과 올 상반기 '성공학·경력관리' 분야 도서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3% 늘었다.

몰입의 위대함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황농문 교수의 '몰입'은 1월부터 7월까지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0배 폭증했다. 고동진 전 삼성전자 사장이 펴낸 '일이란 무엇인가'는 이달 3주차 판매량이 전주 대비 약 50% 늘었다. 김승호 저자의 경영철학을 총망라한 '사장학개론'은 올 4월 출간된 이후 8월까지 5개월 연속 '성공학·경력관리' 분야 월별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경기불황에 정통 경제도서 판매 45.4% 증가…`더 플로` `위기의 역사` 인기
'성공학·경력관리' 관련 도서 '몰입' '일이란 무엇인가' '사장학개론' 표지.. 예스24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