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류현진 초특급 커브와 체인지업…시즌 3승 수확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08-27 10:21

클리블랜드전서 선발 3연승 행진…6회 내야진 실책 탓에 QS 달성은 실패


류현진 초특급 커브와 체인지업…시즌 3승 수확
토론토 왼손 선발 류현진이 2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토론토 캐나디안 프레스/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허를 찌르는 커브와 예리한 체인지업을 앞세워 3연승을 챙겼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 4개를 내주고 3실점(2자책) 했다. 70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삼진 5개를 잡았고, 볼넷은 하나도 내주지 않았다.
6회초 토론토 내야진이 연거푸 실책을 범해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견고한 투구로 팀의 8-3 승리를 이끌었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활약으로 3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지난해 6월 19일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이달 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5이닝 9피안타 4실점)를 상대로 빅리그 복귀전을 치렀고, 올해 5번 등판해 3승(1패)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4일 시카고 컵스(5이닝 2피안타 2실점 비자책), 21일 신시내티 레즈(5이닝 4피안타 2실점 비자책)와 경기에 이어 3경기 연속 승리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메이저리그 통산 180번째 등판(선발은 179번째)에서 챙긴 78번째 승리(46패)이기도 하다.

이날 류현진은 솔로 홈런 2개를 내주긴 했지만, 커브와 체인지업을 절묘하게 섞으며 효과적인 투구를 했다. 공 70개 중 49개가 스트라이크였다.

직구(29개) 최고 구속은 시속 146㎞에 그쳤지만, 낙차 큰 커브(13개)와 날카롭게 떨어지는 체인지업(19개)을 절묘하게 섞어 클리블랜드 타선을 요리했다. 커터는 9개 던졌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89에서 2.25로 조금 나빠졌지만, 여전히 수준급 성적이다. 이날 류현진은 자신을 향한 3개의 타구를 깔끔하게 처리하며 '5번째 내야수' 역할도 충실하게 했다. 지난 8일 클리블랜드전에서 4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고도, 타구에 무릎을 맞아 승리를 챙기지 못했던 아쉬움도 털어냈다.

류현진의 호투에도 토론토 내야진은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공 60개로 5회까지 막아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기 전인 2022년 5월 21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6이닝 6피안타 무실점) 이후 464일 만의 QS 달성을 노리고,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5-2로 앞선 6회 첫 타자 콜 캘훈에게 류현진은 우전 안타를 내줬다.

다음 타자 호세 라미레스를 내야 땅볼로 유도했지만, 토론토 3루수 맷 채프먼이 포구 실책을 범했다.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도 오스카 곤살레스의 땅볼 타구는 내야에 갇혔다. 하지만, 이번에는 유격수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공을 놓쳤다.

실책 2개가 연달아 나오면서 토론토는 무사 만루 위기에 처했고, 류현진은 이미 가르시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피트 워커 투수코치가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류현진에게 다가와 위로했고, 류현진은 씩 웃으며 답했다.

가르시아가 라몬 로레아노에게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를 허용해 류현진의 실점은 3개로 늘었다. 3번째 실점은 실책으로 인한 '비자책'이었다. 다행히 가르시아가 이후 3타자를 모두 삼진 처리, 류현진은 승리 투수 요건을 지켰다. QS 달성은 실패했지만, 이날도 류현진은 견고한 투구를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