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다영, 김연경 누워 셀카 사진 게재... "사과하면 `그것`은 비밀로 해줄게"

조서현 기자   rlayan7@
입력 2023-09-05 11:31
이다영, 김연경 누워 셀카 사진 게재... "사과하면 `그것`은 비밀로 해줄게"
이다영이 올린 사진. [이다영 인스타그램]

배구선수 이다영이 또다시 김연경을 저격한 게시글을 올리며 "사과글을 올리면 비밀을 지켜주겠다"라고 했다.


5일 이다영은 자신의 SNS에 김연경을 향해 "대표팀에서 반복적으로 했던 성희롱, 흥국생명에서 했던 왕따와 직장 폭력, 갑질 행위를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올리면 가장 숨기고 싶어하는 그것만은 영원히 비밀로 해주겠다"며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동시에 김연경과 함께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연경은 이다영에게 팔베개를 한 채 웃고 있었고, 이다영은 혓바닥을 내밀고 윙크를 하고 있다.

이다영은 SNS를 통해 김연경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앞선 폭로 글에서도 "(김연경이) 예전부터 욕을 입에 달고 살았다. 왕따는 기본이고 대표팀 애들 앞에서 저를 술집 여자 취급하고 싸 보인다고 나가라고 했다. 강남 가서 몸 대주고 오라고 욕하고 힘들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다영은 김연경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캡처해 올렸다. 이다영이 장문으로 쓴 사과문에 김연경은 "그냥 내가 그렇게 해서 힘들고 무섭고 해도 참아. 나도 너 싫고 불편해도 참고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한편 계속되는 이다영의 폭로에 김연경 소속사 라이언앳은 "최근 김연경 선수에 대해 악의적으로 작성되어 배포된 보도자료 및 유튜버에 대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