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中 `일대일로`에 맞불...G20서 인도-중동-유럽 경제회랑 출범 합의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3-09-10 09:54

美 우호국 참여속 대륙간 철도-항만 연결로 에너지 수송망 구축
바이든, 내달 시진핑 주재 일대일로 정상포럼 앞두고 발표…"진짜 빅딜"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책에 맞서 인도-중동-유럽을 잇는 에너지 수송로 연결 및 디지털 연결 구상이 미국 주도로 출범했다. '일대일로'는 시진핑 중국 정부가 글로벌 영향력 확대를 위해 추진중인 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다.


백악관에 따르면 미국,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와 유럽연합(EU) 정상은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에 별도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인도-중동-유럽 경제회랑' 구상 추진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백악관은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이 기념비적 회랑은 두 대륙에 걸친 연결성 강화와 경제적 통합을 통해 경제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럽과 중동, 아시아 사이의 철도와 항구 연결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이끈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국과 파트너 국가들이 대륙간 교역과 청정 에너지 개발 및 수출 촉진의 통로를 구축하려 한다면서 전력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접근을 확대하기 위해 해저 케이블, 에너지 수송망, 통신망을 설치하는 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어 "우리의 접근은 민간 영역을 포함한 파트너 국가들의 새로운 투자에 문을 열고, 질 높은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인도, 중동, 유럽을 철도, 항만과 같은 오프라인 수단을 통해 연결해 수소 등 에너지 수송과 무역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이 프로젝트에는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이스라엘, EU 등이 동참한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미국 입장에서 이번 구상은 민주주의 진영에 속한 인도와 유럽, 이스라엘에 더해, 중동에서 미국의 입김이 통화는 나라들을 하나로 묶어 중국 주도 '일대일로'에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내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주재하는 다자 국제회의인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최에 앞서 시 주석의 핵심 대외 프로젝트인 일대일로를 견제하는 구상을 내놓은 것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 구상을 발표하면서 "이것은 정말로 빅딜(big deal)"이라고 말했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 회랑은 무역과 에너지 수송을 강화하고, 디지털 연결성을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美, 中 `일대일로`에 맞불...G20서 인도-중동-유럽 경제회랑 출범 합의
인도-중동-유럽 연결 회랑 발표한 인도-유럽-미국 정상(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