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중국설 퇴출…美뉴욕주 `아시아설` 공립학교 공휴일에 추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09-11 06:16

한국계 론 김 의원 "포용적 미국 사회 건설에 이정표 될 것"


중국설 퇴출…美뉴욕주 `아시아설` 공립학교 공휴일에 추가
공립학교 설날 공휴일 지정 법률에 서명한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 [론 김(왼쪽 첫번째) 뉴욕주 하원의원 제공]

미국 뉴욕주(州)가 공립학교 공휴일에 음력설을 추가했다.


한국계인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은 10일(현지시간)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그레이스 이 뉴욕주 하원의원 등이 함께 추진한 이 개정법은 현행법에 규정된 공립학교의 공휴일 명단에 설날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이 법에는 설날이 '중국설'(Chinese New Year)이 아닌 '아시아 음력설'(Asian Lunar New Year)로 표기됐다.

김 의원은 "100만 명이 넘는 아시아계 학생들이 앞으로 가족과 함께 설날을 기념하고, 문화 전통을 지킬 수 있게 됐다"며 "호컬 주지사를 비롯해 동료 의원들의 노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15년 뉴욕시 차원에서 음력설을 공립학교 공휴일로 지정하는 데 앞장섰다. 부모를 따라 7세에 미국으로 이주한 그는 지난해 뉴욕주 의회에서 매년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기념하는 결의안 통과를 주도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뉴욕의 아시아계 주민들은 팬데믹 기간 길거리와 지역사회에서 급증한 반(反)아시아 정서에 시달렸다"며 "음력설의 공립학교 공휴일 지정은 포용적인 미국 사회를 만드는 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