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일회용품 제로 챌린지`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3-09-11 11:02
LG이노텍은 정철동(가운데) 대표이사 사장이 환경을 보호하고 일상 속 일회용품 사용을 적극 줄여나갈 것을 약속하는 '일회용품 제로(0)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11일 밝혔다.


일회용품 제로 챌린지는 지난 2월 환경부가 시작한 릴레이 캠페인으로, 종이컵, 나무젓가락 등 일상 속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품 사용을 장려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1회용품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다짐을 나타내는 제스처를 포즈로 한 사진을 촬영하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한 뒤,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이어진다.
정 사장은 지난 4일 손보익 LX세미콘 대표의 지목으로 이번 챌린지에 참여했으며, 다음 챌린지 참여자로 박원철 SKC 사장과 문홍성 ㈜두산 대표이사를 지목했다.

LG이노텍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글로벌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내실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추진해오고 있다. 정 사장은 지난해 LG이노텍 임직원들에 보낸 CEO 레터에서도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텀블러 사용 생활화' 등을 언급하며 "ESG에 대한 임직원 개개인의 관심과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올해 2월부터 실시되고 있는 '페이퍼리스 활동'은 일상 속 ESG 실천을 중시하는 정 사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사례다. 회의·보고 시 종이 출력물을 개인PC 또는 태블릿을 활용하는 것으로 대체하여 불필요한 종이 사용을 줄이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아울러 LG이노텍은 제품 개발 및 생산 과정 등에서 낭비되는 자원을 최소화하기 위한 감축 및 순환 활동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또 LG이노텍은 폐기물 관리시스템 구축, 공정 부자재 재사용 등 자원순환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자원순환 선도기업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고, 구미·평택·광주 사업장은 '폐기물 매립 제로(ZWTL)' 인증을 획득했다.



정 사장은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글로벌 No.1 소재·부품 기업'으로서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지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일회용품 제로 챌린지`
정철동(가운데) LG이노텍 사장이 직원들과 함께 '일회용품 제로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 제공=LG이노텍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