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오세훈 "외국인 서울관광 3000만 시대 연다"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3-09-12 15:12

재방문률 70% 등 미래비전 선포


오세훈 "외국인 서울관광 3000만 시대 연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3000만 관광객, 1인당 300만원 소비, 체류일 7일, 재방문률 70%를 담은 '3·3·7·7 관광시대'를 서울관광 목표로 제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2일 세빛섬에서 열린 '서울관광 미래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서울관광 10가지 핵심과제를 약속했다. 시는 코로나19 엔데믹, MZ세대 여행객 등장, K-컬쳐 인기 등 최근 변화한 환경 속에서 관광수요를 선점하고 서울관광의 전반적인 품질을 개선해 도시가치와 경제효과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번 미래비전 선포식을 단순히 관광시장 몸집만 불리는 것이 아닌 관광 품질과 만족도를 끌어올려 지출액과 체류일, 재방문율을 높이고, 일자리 108만개를 창출해 내는 등 경제효과까지 가져올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오 시장이 밝힌 10대 핵심과제는 혼자서도 여행하기 편한 도시, 체험형 관광콘텐츠, 세계 3대 미식관광 도시 만들기 등이다.


이날 서울관광 미래비전 발표에 이어 관광업계의 '서울관광 재도약 결의대회'도 진행됐다. 서울 관광업계 종사자 300여명은 불공정 거래 근절과 질적 성장을 다짐했다.

오 시장은 "도시에 감동을 느끼고 다시 찾아오게 만드는 것은 대규모 인프라가 아니라 진심 어린 서비스"라며 "이번 선포식을 계기로 시와 업계가 뜻을 모아 서울 관광을 품질, 매력을 획기적으로 높인다면 서울은 머지않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