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연준, 이달 금리 동결 내년 2분기 한차례 인하"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3-09-13 15:59

로이터, 이코노미스트 조사
19~20일 FOMC 회의 예정
인플레·주택가격 등 변수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내년 2분기 이후에야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12일(현지시간) 이코노미스트 97명을 대상으로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중 95%(94명)가 오는 19일과 20일 이틀간 열리는 FOMC 회의에서는 시장의 기대대로 금리를 현재의 연 5.25~5.50% 범위에서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3명은 이달 중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는 연준의 이달 금리 동결 가능성이 93.0%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 20%(17명)는 연말 이전에 적어도 한 번 더 금리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연방기금 금리 선물 시장에서는 오는 11월 회의까지 동결 가능성은 56.4%, 0.25%포인트 인상 가능성은 40.9%였다.

도이체방크의 브렛 라이언 미국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에 "연준이 20일 FOMC 회의에서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연준 인사 대부분이 연말까지 한 차례 인상할 것으로 예상한다 해도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준의 결정과 관련해서는 13일 공개될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주목받고 있다.


응답자들은 8월 CPI가 0.6% 상승할 것으로 봤다. 전달에는 0.2% 올랐다. CPI가 이대로 나온다면 연율로는 전월 3.2%에서 3.6%로 오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또 응답자들은 노동시장이 냉각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올해 실업률이 평균 3.7%, 내년에는 4.3%로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다 주택시장의 짧은 조정이 끝나고 가격과 임대료가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이는 점을 고려하면, 인플레이션의 추가 하락에 제동이 걸릴 수 있고 결국 금리 인하가 아직 멀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밖에 내년 중반까지의 금리 전망과 관련해, 응답을 한 87명 중에서 28명은 내년 1분기에 첫 금리인하를, 33명은 2분기를 예상했다.

또 이들 87명 중 62명(약 70%)은 내년 6월 말까지 적어도 한 차례 금리 인하를 예상했다.

그럼에도 응답자의 많은 수는 연준의 첫 번째 금리인하가 현재 예상보다 더 늦게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이 더 큰 리스크라는 반응을 보였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美 연준, 이달 금리 동결  내년 2분기 한차례 인하"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