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의자가 왜 이래?" 北경호원들 김정은 의자에 초긴장…막판에 교체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09-14 18:58
"의자가 왜 이래?" 北경호원들 김정은 의자에 초긴장…막판에 교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러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수행한 북한 경호원들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김 위원장이 앉을 의자를 사전에 검색하고 닦는 등 막판까지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 모습이 화제가 됐다.


14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전날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열린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경호원들의 움직임을 관찰해 보도했다.
경호원들은 김 위원장이 앉을 의자를 이리저리 흔들어보니 고통스러운 표정으로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신문은 회담 직전, 북한 경호원들의 최대 관심사는 의자였다고 전했다.

문제는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앉을 의자에 뒷부분을 단단히 지탱할 다리가 없었던 것이다. 경호원들은 의자의 독특한 디자인에 곤혹스러워했다. 코메르산트는 긴장한 경호원들이 의자에 앉았다가 일어나보기를 반복했다면서 "이는 그들의 생사가 걸린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결국 김 위원장이 앉을 의자는 회담에 배석할 장관들이 앉을 의자 중 하나로 교체됐다. 디자인은 똑같았지만, 경호원들에게는 더 안전해 보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이 앉을 의자가 확정되자 경호원들은 마지막 점검에 나섰다. 바로 흰 장갑을 끼고 김 위원장이 앉을 의자를 몇 분간 닦으며 소독한 것이다.



경호원들은 회담이 열리기 전날인 12일 밤에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의 아무르 가스공장 직원 숙소에 도착했다. 이들은 회담 당일 이른 아침부터 순백의 셔츠와 검은 정장을 차려입고 김 위원장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장갑 열차에서 내리자 '낡았지만 잘 정비된' 마이바흐3 리무진 차량이 천천히 등장했다고 전했다.

이때 눈에 띈 것은 경호원들이 무언가를 들고 열차 플랫폼 주변을 뛰어다니는 모습이었다. 이들의 손에는 휴대용 기상 관측기가 들려 있었는데, 온도·풍속·이슬점 등을 확인하는 장치였다.

한편 김 위원장이 도착해 푸틴 대통령과 만날 때 러시아와 북한의 사진 기자들은 자리싸움을 벌였다. 북한 기자들은 움직이지 않고 자신의 자리를 지켰다. 이 상황에 대해 코메르산트 기자는 "나는 무조건 북한 동료에게 양보할 것이다. 그들에겐 삶과 죽음의 문제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양국 기자들의 치열한 기 싸움을 본 푸틴 대통령은 "사이 좋게 하시라"라며 직접 중재에 나서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