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원희룡 "철도 주인은 국민...철도 노조, 현장으로 복귀해야"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3-09-14 14:18
원희룡 "철도 주인은 국민...철도 노조, 현장으로 복귀해야"
원희룡 국토부 장관 <국토부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파업에 대해 조합원들의 현장 복귀를 촉구했다.


원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철도의 주인은 국민입니다'는 제목의 짧은 글을 올렸다.
원장관은 "철도노조가 지켜야 할 자리는 정치투쟁의 싸움터가 아니라 국민의 일상을 지키는 일터인 철도현장"이라며 "즉각 현장에 복귀하십시오"라고 했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수서행 KTX 도입, 고속철도 운영 경쟁체제 중단 및 '철도 민영화' 검토 중지, 4조 2교대 전면 시행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정부의 정책 사항에 대한 사항은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일방적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파업을 강행하는 것은 성숙한 자세가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한문희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도 대국민 사과문을 내고 "교섭을 통해 해결할 수 없는 정부 정책 사항을 핵심 목적으로 하고 있어 (파업의) 정당성이 없다"며 "일체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