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마지막 단계"…이다영 또 김연경 저격, 인권위 해시태그 달아

김경렬 기자   iam10@
입력 2023-09-15 16:37

김연경 소속사 라이언앳 “강경대응 하겠다”


"마지막 단계"…이다영 또 김연경 저격, 인권위 해시태그 달아
아시아선수권에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모습. 연합뉴스

배구선수 이다영이 또 다시 선배 김연경을 저격했다. 이번에는 게인 SNS를 통해 "마지막 단계"라는 의미심장한 문구로 김연경을 압박했다. 김연경은 여전히 직접 대응하지 않고 있다. 김연경 소속사 측은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다영은 15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미투(ME TOO)'라고 적힌 삽화 사진을 올리고 "진정어린 사과와 반성을 마지막까지 기다렸지만, 이제 돌아갈 다리는 없네요. 마지막 단계는?"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이다영은 게시물에 '대한체육회스포츠윤리센터', '국가인권위원회'를 연결하는 해시태크(#)를 달았다.
이다영은 김연경에 대한 폭로와 비난을 계속하고 있다. 김연경으로부터 직장 내 갑질과 성희롱 등 피해를 봤다는 게 이다영의 주장이다.

한국배구연맹(KOVO) 선수고충처리센터는 김연경에 대한 이다영의 신고를 접수했지만, 이다영이 결정적인 증거와 구체적 증언을 제시하지 않아 명확한 조사가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이다영은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함께 2021년 흥국생명에서 방출됐다. 팀 불화설과 학교 폭력 논란 탓이다. 지금은 프랑스 리그 소속 '볼레로 르 카네'에서 뛰며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이다영은 SNS에 "(김연경이) 예전부터 욕을 입에 달고 살았다. 왕따는 기본이고 대표팀 애들 앞에서 저를 술집 여자 취급하고 싸 보인다고 나가라고 했다. 강남 가서 몸 대주고 오라고 욕하고 힘들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글에서는 "대표팀에서 반복적으로 했던 성희롱, 흥국생명에서 했던 왕따와 직장 폭력, 갑질 행위를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올리면 가장 숨기고 싶어 하는 그것만은 영원히 비밀로 해주겠다"고 언급했다.

김연경 소속사 라이언앳은 어떤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는 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라이언앳은 "최근 김연경 선수에 대해 악의적으로 작성돼 배포된 보도자료 및 유튜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며 "2020년도부터 법률대리인을 통해 소속 선수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훼손, 성희롱, 인신공격 등의 내용을 담은 악성 댓글 및 게시글에 대한 자료를 수집해 소송을 진행 중이다"며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 전했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