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끔찍한 여정`예고한 듯…다이애나비 입은 `검은양` 스웨터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09-15 10:09

15억원에 낙찰…경매 나온 다이애나비 옷 중 최고가


`끔찍한 여정`예고한 듯…다이애나비 입은 `검은양` 스웨터
'검은 양' 스웨터 입은 생전 다이애나비 모습 [abc뉴스 방송 캡처]

영국 다이애나비가 입었던 '검은 양' 스웨터가 미국 경매에서 114만여달러(약 15억원)에 낙찰됐다.


14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이 스웨터는 다이애나비가 당시 왕세자였던 찰스 3세 국왕과 약혼한 직후인 1981년 6월 폴로 경기장에 입고 나온 옷으로,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14만3000달러에 팔렸다. 낙찰자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스웨터는 붉은색 바탕에 흰 양 떼 무리 속 검은 양 한 마리가 들어가 있는 모습이다. 이를 두고 다이애나비가 영국 왕실에서 겪을 '험난한 여정'을 마치 예고라도 하는 것 같다고 AFP 통신은 해석하기도 했다.

다이애나비는 찰스 왕세자와 위태로운 결혼생활을 보내다가 1996년 이혼했고 다음 해 프랑스 파리에서 자동차 사고로 숨졌다. 다이애나비가 생전에 입었던 상징적인 옷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이 스웨터는 영국 왕실 이야기를 다룬 넷플릭스 드라마 '더 크라운'에도 등장한다.

소더비에 따르면 이 스웨터는 지금까지 경매에 나온 다이애나비 옷 가운데 가장 비싼 가격에 팔렸다. 지난 1월 경매에서 60만4000달러(약 8억원)에 낙찰된 무도회 드레스보다도 2배 가까이 높다.


앞서 소더비는 이 스웨터 낙찰가를 5만∼8만달러(약 6600만∼1억원)로 예상했으나 입찰이 쇄도해 경매를 몇 분 연장해야 하는 상황까지 벌어졌고, 마지막 15분 동안에는 입찰가가 19만달러(약 2억5000만원)에서 110만달러(약 14억6000만원)로 치솟았다.

이 스웨터를 만든 영국 패션 브랜드 '웜앤원더풀' 창업자 조애나 오즈번은 지난 3월 다락방에서 이 스웨터를 발견했다. 웜앤원더풀 측은 다이애나비가 이 스웨터를 입고 폴로 경기장에 등장한 지 얼마 뒤 스웨터 소매가 손상됐다며 수선 또는 교체를 문의하는 편지를 받았다.

이후 다이애나비 측에 새 스웨터를 보냈고, 원래 스웨터도 수선해 다이애나비에게 전달했다고 생각했으나 알고 보니 그간 오즈번의 다락방에 보관돼 있었다고 AFP는 보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