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영암서 숨진 일가족 5명 중 20대 아들 3명은 장애인…다량의 혈흔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3-09-15 19:06
영암서 숨진 일가족 5명 중 20대 아들 3명은 장애인…다량의 혈흔
15일 오후 전남 영암군 영암읍 한 주택에서 일가족 5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일대를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영암에서 일가족 5명이 한꺼번에 숨진 사건의 사망자 가운데 20대 아들 3명은 모두 장애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들 3명은 지체장애 또는 자폐 등 모두 장애를 앓고 있으며, 장애 정도도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4분께 112신고 접수로 확인된 이번 사건의 사망자는 60대 남성 김모 씨, 김씨의 아내인 50대 여성, 김씨 부부의 20대 아들 3명 등 모두 5명이다.
김씨 부부의 아들 3명은 지체장애 또는 자폐 등 모두 장애를 앓고 있었다.

영암군 영암읍 한 주택에 거주하는 김씨 가족은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대상은 아니었다. 김씨의 직업은 농업인으로 알려졌다. 아들 3명의 시신은 주택 안방에서, 부부의 시신은 부엌이 딸린 작은 방에서 발견됐다.



시신은 다량의 혈흔을 흘린 상태였으며 집 안 곳곳에서 핏자국도 발견됐다. 주택 출입문은 모두 내부에서 잠긴 상태였다.
김씨는 이달 4일 다른 마을에 사는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피의자였다. 그는 이틀 전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했고, 조만간 출석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김씨와 그의 아내, 아들들의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