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중2 아들이 여교사에 욕설하자...아빠가 학교서 참교육했다

최상현 기자   hyun@
입력 2023-09-19 14:33
중2 아들이 여교사에 욕설하자...아빠가 학교서 참교육했다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 교실. [연합뉴스]

중학교 2학년 아들이 담임인 여교사에 욕설을 하자, 학교로 찾아간 아버지가 아들의 뺨을 때린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담임선생님께 욕해서 맞은 아들 vs 남편의 냉전'이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중학교 2학년 아들이 여자 담임선생님께 욕설을 했다고 한다"며 "수업 시간에 핸드폰을 사용해서 경고를 했는데도 무시하자 압수했다는 이유"라고 했다.
게시자는 학교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전화로 전해듣고 남편에게 전했다고 한다. 남편은 학교로 찾아가 선생님에게 자초지종을 들었고, 상담실에서 아들의 뺨을 3차례, 머리를 1차례 가격했다.

게시자는 "아들은 눈 실핏줄이 터지고 입술이 터져서 피가 났고, 남편이 머리통을 때리고 있는데 여선생이 놀라서 말리고 밖에 계시던 선생님들이 들어와 말려서 못 때렸다고 한다"며 "아들 키가 182인데 다른 선생님들 뒤에서 울고, 남편은 욕을 퍼부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해당 사건에 대해 아들의 반성문 제출과 교내 봉사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하지만 남편은 아들의 핸드폰을 아예 해지하고, 컴퓨터 본체도 차에 실어버리는 등 아들에 대한 처벌을 지속했다. 이후 아예 투명인간을 대하는 것처럼 겸상도 허락하지 않고 있다고 게시자는 호소했다.

게시자는 "남편은 절대 폭력적인 사람이 아니다"라며 "엄청 다정하고, 애들이 사달라는 것 다 사주고 키웠더니 저런 사단이 났다고 밥도 먹지 말라고 노려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아빠와 화해하고 싶다고 했지만, 남편은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중재를 하고 싶을 뿐이고 아들도 2주 지나니 불안해하고 우울해한다"고 덧붙였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