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3년새 18배 `쑥`… 올리브영 선물하기 4050에 통했다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3-09-19 10:05
CJ올리브영은 모바일 선물하기 기능을 쓰는 40·50세대 고객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올해 상반기 모바일 선물하기 주문 건을 분석한 결과 40대 이상 회원의 주문 금액이 서비스 첫해인 2020년보다 18배나 늘었다고 전했다.


올리브영의 선물하기 서비스는 출시 이후 지난해까지 연평균 176%씩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비대면 선물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탄력을 받은 것으로 회사측은 분석했다.
원래는 올리브영의 회원 1300만명 중 73%가량인 MZ세대가 선물하기 서비스의 주 고객이다. 하지만 올 들어 40·50의 구매가 눈에띄게 늘면서 이용 연령대가 확대됐다.

올해 선물하기 서비스의 최고 인기 상품은 건강기능식품과 프리미엄 화장품이었다. '아임비타 멀티비타민 이뮨샷', '프레스샷 올인원 토탈 영양 앰플' 등 국내 기업들이 생산한 샷 형태의 비타민이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모로칸오일, 헤라, 에스티로더 등 비교적 고가의 프리미엄 브랜드 화장품들이 상위권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연령대별로 보면 10대는 개성이 강한 협업 상품이나 인디 브랜드의 색조 화장품을 많이 찾았다. 20·30세대는 합리적 가격대의 중소기업 브랜드를 선호했다. 또 40대의 이상 고객들은 프리미엄 브랜드 화장품이나 건강식품을 많이 구매했다.



올리브영은 선물하기 이용층을 더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선물하기는 이른바 '힙한' 상품 구성과 당일 배송을 경쟁력으로 전연령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며 "MZ세대를 넘어 4050까지 선물하기를 이용하는 만큼, 가격대별, 연령별, 카테고리별 선물 큐레이션을 강화해 선택의 폭을 넓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리브영은 오는 30일까지 공식 온라인몰과 모바일 앱에서 추석 기프트 프로모션을 한다. 건강, 뷰티, 센스, 스몰럭셔리 등을 키워드로 선물에 적합한 250여 종의 추천 상품을 선별해 제안한다.

이 기간 올리브영 선물하기를 처음 이용한 회원에게는 선물하기 1개 이상 구매 시 최대 4000원을 할인하는 '첫 구매 쿠폰'을 발급한다. 선물하기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회원에게는 최대 200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는 선물하기 쿠폰을 지급한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3년새 18배 `쑥`… 올리브영 선물하기 4050에 통했다
올리브영 '선물하기' 서비스 대표 이미지. 올리브영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