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재명, 文 만류에도 단식 이어갈듯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3-09-19 17:4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단식 중단을 권유에도 확답을 하지 않았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대표가 입원한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찾아 20여 분간 이 대표를 문병하면서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단식 19일 차) 혈당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등 몸 상태가 악화한 것으로 알려지며 국회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으로 옮겨 수액을 맞으면서도 식사는 재개하지 않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천준호 민주당 당 대표 비서실장과 서영교 최고위원, 박홍근 전 원내대표, 윤건영 의원 등의 안내를 받아 병실로 이동한 뒤 이 대표의 손을 잡고 위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자신이 지난 2014년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촉구하며 단식한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이 대표에게 빨리 기운을 차려서 싸워달라고 당부했다. 문 전 대통령은 "내가 열흘 단식할 때 힘들었는데, (단식한 지) 20일이니 얼마나 힘들까 싶다"면서 "단식의 결기는 충분히 보였고, 길게 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면이 달라지기도 했고, 이제는 이 대표 혼자 몸이 아니다"라면서 "많은 사람이 함께 아파하고, 안타까워하고, 다시 일어서기를 바란다는 걸 늘 생각하라"고 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잘 알겠습니다"라고만 대답했다고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이 전했다. 병원 앞에서 취재진과 만난 한 대변인은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하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문 전 대통령에게는 "세상이 망가지는 것 같고, 끝없이 떨어지는 나락 같아 단식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런 걸음까지 하시게 해서 죄송하다"고 했다고 한다.
이로써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지 여부는 불확실해졌다. 당 안팎에서는 문 전 대통령이 방문해 이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권유하는 것으로 이 대표의 단식이 중단될 수 있지 않겠냐는 관측이 있었다.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 명분을 찾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명분'이 마련되면 그만두지 않겠냐는 것이었다.

이 대표가 문 전 대통령의 권유에도 단식을 지속한다면, 체포동의안이 국회로 넘어온 만큼 최소한 표결 이후까지는 단식이 계속될 수도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퇴임한 후 서울을 처음 찾는 것으로,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리는 9·19 평양 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를 문병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재명, 文 만류에도 단식 이어갈듯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문병하고 있다. 공동취재=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