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월드비전, `오렌지퍼즐(Orange Puzzle)-새로운 임팩트` 데모데이 진행

정래연 기자   fodus0202@
입력 2023-11-09 09:00
월드비전, `오렌지퍼즐(Orange Puzzle)-새로운 임팩트` 데모데이 진행
월드비전 '오렌지퍼즐-새로운 임팩트' 데모데이 현장 이미지. [월드비전 제공]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국내외 아동 및 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빈곤과 불평등 문제 해결에 도전해보고자 '오렌지퍼즐(Orange Puzzle)' 공모사업 파트너사들과 '새로운 임팩트'를 주제로 데모데이를 열었다.


지난 7일 서울 중구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열린 '오렌지퍼즐-새로운 임팩트'는 공모사업을 통해 선발된 파트너사들과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지속가능한 방법을 지향하는 비즈니스 협력 모델을 점검하고, 향후 기대되는 새로운 변화와 결과를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데모데이는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의 오프닝 스피치를 시작으로 총 5개 파트너사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정호윤 월드비전 재무팀장은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한국형 1호 촉매 자본(Catalytic Capital) '임팩트 펀드' 아이디어를 소개했다

촉매 자본(Catalytic Capital) 임팩트 펀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기부와 그랜트, 정부지원, 투자 자본이 하나의 거대한 문제해결로 통합돼 운영되도록 하는 초기 자본(Seed Fund)으로, 더 많은 이해관계자들의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은 "오렌지퍼즐을 시작으로 월드비전 단독으로 시도하기 보다는 새로운 관점으로 문제해결에 도전하고자 하는 소셜벤처나 비영리스타트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좀 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자금을 만들고자 한다"며 "특히 경제활동에 초점이 맞춰진 비즈니스의 방식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해 보고 공공과 기업, 시민사회단체가 공동의 아젠다로 협력하는 플랫폼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전 세계 아동들의 안전과 기본적인 권리가 지켜질 수 있도록 보다 많은 기업, 단체 등이 관심을 가져 주시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월드비전은 지속가능한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렌지퍼즐은 월드비전과 함께 전 세계 구호 개발 현장을 지원하고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할 기업이나 단체를 발굴하는 공모사업이다.

앞서 월드비전은 지난 6월 소셜벤처와 비영리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월드비전과의 협력사업을 기획하고 실험하는 파트너십 공모사업 참여 기관을 모집했다. 신청 기관을 대상으로 적합성과 독창성, 실현가능성 등의 항목에 기반한 평가를 실시, △랩에스디 △사단법인 자원 △임팩터스 △코끼리 공장 △멘토리를 파트너사로 선정했다.

정래연기자 fodus020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