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신간] `그리움이 멈추면 섬이 된다`…IT 회사 `공대 출신` 직원 59인 시집 냈다

장환순 기자   janghs@
입력 2023-11-08 16:48

총 135편의 시


[신간] `그리움이 멈추면 섬이 된다`…IT 회사 `공대 출신` 직원 59인 시집 냈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키팅 선생님은 "의학, 법률, 경제, 기술 따위는 삶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것이지만 시(詩)와 미, 낭만, 사랑은 삶의 목적"이라고 말한다. 시는 머리로 이해하기보다는 마음으로 느끼고 깨달아야 한다. 하지만 이공계 교육을 받은 사람에게는 그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사실 이공계 교육을 받은 사람들은 정답을 하나로 내려는 경향이 있는데,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21세기 지식경제시대는 단순히 '맞다, 틀리다'가 아니라 '다르다'를 포용할 수 있는 유연함이 요구되는 사회라 할 수 있겠다.


이런 시대적 요청에 맞춰 IT 회사임에도 일상과 시를 연결해 삶 속에서 시를 발견하고, 인문학이 내포하고 있는 깊은 의미를 알아가기 위해 애쓰는 회사가 있다. ㈜컨피테크는 차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의 기본이 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및 무선인터넷 솔루션과 에듀테크의 기반이 되는 e러닝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술혁신기업이다. 이에 더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 차량용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AI를 이용한 화자인식 솔루션, 초안전 OTA 서비스 등 지속적인 R&D로 회사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기술기반·IT 융합기업이다.
회사 직원들 대다수는 대부분의 IT 회사가 그렇듯이 '공대 출신'이다. 특히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거의 혼자서 노트북과 씨름한다. 대화도 별로 없다. 엉덩이로 일을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들 프로그램을 짜고 코딩을 하는 직원들에게 몇 년 전에 회사 대표가 개인 화분을 하나씩 사 주었다. 비록 식물이지만 화분에 물을 주면서 한 생명을 정성 들여 키우는 동안 감성 개발자로 변해 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였다.

한 발 나아가 사내 독서토론을 통해 시집(詩集)을 돌려 가며 읽고, 회사 워크숍에서는 백일장을 시작했다. 워크숍 일정이 끝나고 시제 발표와 함께 직원 모두가 한 시간 정도 자연을 벗 삼아 시를 쓰는 시간을 가졌다. 사색에 잠겨 하늘도 쳐다봤다가 끙끙대며 혼자서 시를 썼고, 심사를 거쳐 시상까지 했다. 그리고 좀 더 긴 반향(反響)을 이어갈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던 끝에 시화전 형식을 빌어 회사 내부의 회의실(수다방)에 전시함으로써 방문하는 손님들에게도 시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일석이조(一石二鳥)의 효과를 냈다.


백일장은 워크숍 때마다 해를 거듭하면서 이어졌고, 그동안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애쓰고 노력한 결과물인 시 작품들을 모아 이번에 회사 창립 20주년을 기해 시집으로 펴냈다. "컨피테크는 일하는 것보다 시를 쓰는 작업이 더 힘들다"는 우스갯말이 있을 정도이지만, '공대 출신' 59인의 젊은 혼이 담긴 책에는 시를 매개로 소통해온 '꽃에 물을 주는 개발자'들의 열정이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다. 어제보다 행복한 오늘, 꿈이 확장되고 행복을 공유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시인처럼 노래하며 멋있게 살아가는 '컨피테칸'들의 유쾌한 놀이에 함께 하시기를 권한다.

펴낸 곳 W미디어. 158쪽.

장환순기자 jangh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