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고 구본무 전 LG 회장이 남긴 롤렉스의 주인은 오지환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3-11-13 22:14

오지환의 시간이 왔다…LG 어린이팬에서 한국시리즈 MVP로


고 구본무 전 LG 회장이 남긴 롤렉스의 주인은 오지환
11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 KBO 한국시리즈 4차전 LG 트윈스와 kt wiz의 경기. 7회초 1사 1,3루 LG 오지환이 3점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며 환호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오랫동안 금고에 갇혔던 고(故) 구본무 전 LG회장이 남긴 롤렉스의 주인공은 오지환이 됐다.


LG 트윈스 어린이 팬이었던 오지환(33)은 2023년 LG 주장 완장을 차고, 한국시리즈(KS)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누렸다.
2009년 1차 지명으로 LG에 입단할 때도, 2022년 개인 첫 유격수 골든 글러브를 탈 때도 오지환의 화두는 'KS 우승'이었다. 그 꿈을 오지환은 가장 멋진 방식으로 이뤘다.

정규시즌 1위로 KS에 직행한 LG는 13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KS 5차전에서 kt wiz를 6-2로 꺾고,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통합우승(정규시즌·한국시리즈 우승)을 완성했다.

LG가 KS 정상에 오른 건 1990년, 1994년에 이은 역대 세 번째이자 29년 만이다. 1990년과 1994년 KS MVP는 모두 투수 김용수가 차지했다.

오지환은 기자단 투표에서 90표 중 83표를 받는 압도적인 지지(득표율 86%)로 LG의 역대 두 번째 KS MVP에 올랐다.

오지환은 LG가 준우승을 한 2002년 LG 팬이 됐다. LG에 입단하기 전부터 오지환은 '유명한 LG팬'이었다. 경기고 3학년이던 2008년에는 당시 유행하던 소셜미디어에 "내심 LG에서는 내가 필요로 하겠지? 빨리 가고 싶다 LG 트윈스여!"라고 쓰기도 했다.



LG는 오지환이 필요했고, 2009년 1차 지명으로 오지환을 택했다. 오지환이 15년 차가 된 2023년, 오지환과 LG는 숙원을 풀었다.
KS 5차전에서는 4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오지환은 이번 KS 5경기에서 19타수 6안타(타율 0.316), 3홈런, 8타점으로 맹활약했다.

8일 2차전부터 4차전까지 3연속 경기 홈런을 치며 단일시즌 KS 최다 연속 경기 홈런 신기록도 세웠다.

특히 10일 3차전에서는 실책으로 고개 숙인 뒤 5-7로 뒤진 9회사 2사 1, 2루에서 역전 결승 3점포를 치는 '드라마'도 썼다.

2018년 세상을 떠난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은 1998년 "우승하면 KS MVP에게 전달하라'며 당시 약 8천만원이던 롤렉스 시계를 구입했다. 그 롤렉스가 마침내 주인을 찾은 것이다.

오지환은 KS MVP 상금 1000만원도 받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고 구본무 전 LG 회장이 남긴 롤렉스의 주인은 오지환
11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 KBO 한국시리즈 4차전 LG 트윈스와 kt wiz의 경기. 7회초 1사 주자 1,3루에서 LG 오지환이 홈런을 치고 기뻐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