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하반기 수소발전 입찰 경쟁률 4.74:1..."발전단가 추가 인하 기여"

정석준 기자   mp1256@
입력 2023-11-14 18:00
하반기 수소발전 입찰시장 경쟁률이 4.74대 1을 기록했다. 수소발전 입찰시장 경쟁으로 상반기 대비 발전단가가 추가 인하됐다는 분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하반기 일반수소발전 경쟁입찰 결과 상반기 대비 발전단가가 추가 인하되고 분산 전원으로 설치 유도 효과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수소발전 입찰시장 관리기관인 전력거래소는 이날 2023년 하반기 일반수소발전 경쟁입찰 결과 88개 발전소가 3084GWh(기가와트시) 규모로 입찰에 참여해 19개(715GWh)가 최종 낙찰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상반기 대비 낙찰 물량은 동일하나 선정된 발전소 수는 5개에서 19개로 늘었다. 하반기 발전단가는 상반기 대비 5% 이상 낮아졌으며 과거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제도(RPS) 대비 15% 정도 하락했다.



분산형 전원 특성도 강화됐다. 낙찰된 발전소의 평균 설비용량이 17.9MW(상반기)에서 4.6MW(하반기)로 대폭 낮아졌으며 수요지 인근에 인접한 발전소들이 주로 낙찰됐다. 특히, 에너지슈퍼스테이션 등 1MW 이하 소규모 발전기가 하반기에 다수 낙찰돼 분산형 전원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박찬기 산업부 수소경제정책관은 "올해 처음으로 운영한 수소발전 입찰시장이 발전단가 인하 분산전원 유도 등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며 "내년에 개설할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도 업계와 소통하면서 착실히 준비하여 청정수소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입찰 결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전력거래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하반기 수소발전 입찰 경쟁률 4.74:1..."발전단가 추가 인하 기여"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