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SK에코플랜트, 이차전지 활용 로드맵 발표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3-11-14 16:08
SK에코플랜트가 14일 대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자연)에서 '배터리 재활용 기술 개발 선포식'을 열고 이차전지 재활용 기술 개발 성과와 활용 로드맵 등을 발표했다.


SK에코플랜트와 지자연은 폐배터리에서 추출한 희소금속 니켈, 코발트의 회수율 97%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회수된 니켈과 코발트의 순도도 99.9%를 웃돈다. 배터리 양극재의 원자재로 활용되는 니켈과 코발트는 수요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지만, 양사는 지난해부터 공동으로 폐배터리 용매추출 기술 고도화를 통해 금속 회수율을 높이기 위한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 기술은 추출제와 공정 최적화 연구를 통해 공정은 최소화하고 회수율은 극대화했다. 회수율을 높이기 위한 공정 추가로 경제성 확보가 어려웠던 문제를 해소했다. 난이도가 매우 높은 용매추출 방식 중 업계 최고 수준의 회수율로 운영 비용은 물론 설비 투자비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희소금속 중 하나인 리튬 회수율은 90%를 달성했다. 특히 산화물 형태로 바꾼 수산화리튬은 배터리 품질 향상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SK에코플랜트는 리튬 회수에 통상 사용되는 건식 방식이 아닌 용매추출 공정을 적용, 회수율을 끌어올리고 수산화리튬 생산 기술까지 연계했다.



이밖에 고성능 용매 추출제 개발, 배터리 방전 기술 고도화 등 배터리 재활용 4대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고 확보한 기술로 파일럿 공장을 운영해 사업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실증 사업을 통해 기술 완성도를 향상시키는 작업을 거쳐 2025년 준공 예정인 경주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에 적용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기술력과 다수의 현지거점 확보 조건을 모두 갖췄다"며 "추진 중인 폐배터리 재활용 시설까지 조성된다면 본격적으로 SK에코플랜트의 폐배터리 재활용 밸류체인 역량이 시장에서 빛을 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SK에코플랜트, 이차전지 활용 로드맵 발표
박경일(왼쪽) SK에코플랜트 사장과 이평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이 배터리 재활용 기술개발 선포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