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의성·광명시흥·대구·성남 4곳 `첨단 모빌리티 특화도시` 선정

박순원 기자   ssun@
입력 2023-11-14 11:30
국토교통부가 '2023년 모빌리티 특화도시 조성사업' 공모결과 총 4개 도시를 선정했다.


공모 결과 '미래모빌리티도시형'에는 경상북도(의성군), 광명·시흥시 등 지자체 2곳, '모빌리티혁신 지원형'에는 대구광역시, 성남시 등 지자체 2곳이 선정됐다.
14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공모는 도시 조성단계에 따라 신규도시의 도시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미래모빌리티도시형'과 기존도시의 모빌리티 혁신 사업을 지원하는 '모빌리티혁신 지원형'으로 나눠 지난 6월 12일 부터 지난달 6일까지 접수를 진행했다.

이중 미래모빌리티도시형은 총 6곳의 지자체가 신청해 3:1의 경쟁률을, 모빌리티혁신 지원형은 총 11곳의 지자체가 신청해 5.5:1의 경쟁률을 보였다. '미래모빌리티도시형'에 선정된 경상북도(의성), 광명·시흥에는 각각 국비 3억5000만원이 지원돼 향후 1년간 첨단 모빌리티 특화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모빌리티혁신 지원형'에 선정된 대구, 성남에는 각각 국비 10억원(지방비 1:1이상 매칭)이 지원돼 향후 2년간 시민 체감형 모빌리티 서비스가 구현될 예정이다.


심지영 국토부 모빌리티총괄과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출퇴근 체증 등 도시교통문제를 이용자 수요분석을 통해 첨단 모빌리티 도입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지자체의 강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첨단 모빌리티 혁신을 통해 수요자의 이동성이 최적화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모빌리티 규제샌드박스, 지자체 모빌리티 현황조사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의성·광명시흥·대구·성남 4곳 `첨단 모빌리티 특화도시` 선정
<국토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