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판다 외교` 재가동되나…시진핑 "미국과 우정의 사절"

김대성 기자   kdsung@
입력 2023-11-16 18:52
`판다 외교` 재가동되나…시진핑 "미국과 우정의 사절"
지난 8일 중국으로 돌아간 새끼 판다 샤오치지[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중 우호의 상징인 '판다 외교'가 다시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기업인들과 만찬하는 자리에서 "판다는 오랫동안 중국과 미국 국민 사이에 우정의 사절이었다"며 "판다 보전을 위해 미국과 계속 협력할 준비가 돼 있으며, 양국 국민의 우호 관계를 위해 캘리포니아 사람들의 희망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많은 미국인, 특히 어린이들이 판다에게 작별 인사를 주저하며 동물원에 가서 배웅한다고 들었다"면서 "샌디에이고 동물원과 캘리포니아 사람들이 판다가 돌아오길 고대한다는 것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샌디에이고 동물원에서 지내던 판다는 2018년과 2019년 각각 임대계약이 끝나 중국으로 돌아갔다.

중국은 1972년 워싱턴DC에 처음 보낸 판다가 인기를 끌자 미국의 다른 지역 동물원에도 판다를 임대했다. 한때 15마리까지 늘었던 미국 내 판다는 임대계약 종료로 숫자가 점차 줄었다.


시기적으로는 미중관계 악화와 겹치면서 미국을 떠나는 판다가 오늘날 미중관계를 반영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달 8일에는 워싱턴DC 국립동물원에 있던 암컷 메이샹과 수컷 톈톈, 새끼 샤오치지가 중국으로 돌아갔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판다는 워싱턴DC에 도착한 이래 미국과 중국을 연결하는 상징이었다"며 "판다 외교의 시대가 적어도 지금으로서는 끝났다"고 논평했다.

현재 애틀랜타에 있는 판다 4마리가 내년에 고국으로 돌아가면 미국에는 판다가 한 마디로 남지 않게 된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