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미중 정상, 양국군 고위급 소통·국방부 실무회담 재개 합의"…中외교부 발표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3-11-16 09:08

시진핑, 바이든과 정상회담서 "대만문제, 가장 중요·민감…美, 대만 무장 중단해야"
"美, 수출 통제·일방 제재로 中 정당한 이익 심각 훼손…일방적 제재 해제해야"


미국과 중국이 양국 군의 고위급 소통과 실무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16일 중국 외교부가 발표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정상회담 결과에 따르면 양국은 평등과 존중을 바탕으로 양국 군의 고위급 소통, 국방부 실무회담, 해상군사안보협의체 회의, 사령관급 전화통화 등을 재개하기로 했다.
시 주석은 또 이날 회담에서 "대만 문제는 항상 중미 관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가장 민감한 문제"라며 "중국은 발리 회담에서 미국이 내놓은 긍정적인 태도를 중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대만독립을 지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구체적인 행동으로 구현해야 한다"며 "대만 무장을 중단하고 중국의 평화통일을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결국 통일될 것이고 반드시 통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미국의 대중국 수출 통제 등에 대해서도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미국이 수출통제, 투자검토, 일방적 제재 등 지속적으로 중국을 겨냥한 조치를 해 중국의 정당한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중국의 과학기술을 억압하는 것은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고 중국 인민의 발전권을 박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이 중국 우려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일방적 제재를 해제해 중국 기업에 공평하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인 환경을 제공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미중 정상, 양국군 고위급 소통·국방부 실무회담 재개 합의"…中외교부 발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우드사이드 '파일롤리 에스테이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두 정상은 지난해 11월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첫 대면 회담 후 366일 만에 대좌했다. [우드사이드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