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돌아선 시진핑에 `독재자`... 바이든, 회견장 돌발 발언

강현철 기자   hckang@
입력 2023-11-16 13:39

"그는 1980년대 이래로 독재자"…회담 성과에 찬물? 中반응 주목
바이든, 자신과 생일 같은 시진핑 부인 생일 축하하기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다시 '독재자'로 호칭하는 돌발 발언을 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열린미중 정상회담 이후 단독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벌어진 일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예정됐던 질문을 마무리한 뒤 회견장을 나서다 쏟아지는 질문에 두 차례 멈춰서서는 기자들의 쏟아지는 추가 질문에 답변하고 나섰다. 마지막에 한 기자가 '시 주석과 회담 이후에도 여전히 독재자로 보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알다시피 그는 그렇다"며 "그는 1980년대 이래로 독재자였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는 공산당을 이끄는 남자"라고도 했다.
스스로 실질적 진전을 이뤘다는 회담 직후 중국 정부가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하는 발언을 재확인한 셈이어서 중국의 대응이 주목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6월 한 모금 행사에서 시 주석을 '독재자'라고 칭해 중국 정부의 강한 반발을 산 바 있다. 당시 주미중국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진지한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촉구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모든 결과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에는 중국 정부를 '악당'이라고 칭하기도 했다.

미중정상회담 이후 마련된 이날 회견에서 상당수 취재진은 회담 자체보다 최대 현안인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과 관련해 질문을 쏟아냈다. 특히 가자지구 최대 의료시설인 알시파 병원에 대한 이스라엘의 기습 공격이 단행된 직후라는 점에서 향후 상황을 둘러싼 질의가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회견 도중 질의를 해야하는 기자를 구별하지 못하거나 시 주석과 관련한 정확한 연도를 언급하지 못하고 말을 흐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 회담 도중에 자신과 생일(오는 20일)이 같은 날인 시 주석 부인의 생일을 축하했다. 그러자 시 주석은 열심히 일하다보니 다음주에 부인의 생일이 있다는 것도 잊었다며 당황스러워했으며, 상기시켜줘 고맙다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했다고 백악관 풀 기자단이 전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돌아선 시진핑에 `독재자`... 바이든, 회견장 돌발 발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샌프란시스코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