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중부발전, 삼성전자·경기도와 산단 기업 RE100 달성 협력

정석준 기자   mp1256@
입력 2023-11-16 16:24
중부발전, 삼성전자·경기도와 산단 기업 RE100 달성 협력
16일 도담소에서 열린 경기 기업RE100 달성을 위한 재생에너지 공급 협약식에서 김형민 에넬엑스코리아 대표(왼쪽부터), 김동연 경기도지사,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장, 김광일 한국중부발전 부사장이 태블릿으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과 에넬엑스코리아가 경기 산업단지 태양광 개발을 위해 경기도 및 삼성전자와 함께 협력을 추진한다.


중부발전 컨소시엄은 16일 도담소에서 김동연 지사와 이영희 삼성전자 사장과 '기업 RE100 달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RE100이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전체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한다는 개념이다.
이번 협약은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경기 산단 RE100 사업'의 첫 번째 성과로 평택 산단 내 지붕, 유휴부지 등을 활용하여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삼성전자 등 경기도 내 기업의 RE100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으로 경기도는 산단 입주기업 대상 찾아가는 설명회 개최 등 부지발굴과 신속 인허가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RE100 사업으로 생산된 재생에너지를 구매하고 한국중부발전 컨소시엄은 산업단지 입주기업 부지발굴과 재생에너지 설치 및 전력 생산, 삼성전자의 재생에너지 조달 및 지원 등을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중부발전 컨소시엄은 90메가와트(MW) 규모의 산업단지 지붕태양광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중 평택 지역에서 45MW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공급해 삼성전자에 20년간 재생에너지를 판매할 예정이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산업단지 태양광 사업개발을 통한 재생에너지 보급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의 RE100 이행을 위해 다양한 상생 모델을 만들어 발전공기업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부발전은 에넬엑스코리아와 15개 중소기업 지붕을 활용한 10MW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운영 및 건설 중이다. 지난 9일에는 한국산업단지공단과 태양광 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산업단지 태양광 사업 개발을 추진 중이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