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전청조가 `엄마`라 부른 여성도 속았다…"3억 넘게 뜯겼다" 고소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3-11-17 23:57

사기 구속 후에도 추가 고소 행렬
남현희·공효석도 ‘공범’ 피소
‘고가명품’ 남현희, 청탁금지법 위반 권익위 신고
사기방조로도 고소돼


전청조가 `엄마`라 부른 여성도 속았다…"3억 넘게 뜯겼다" 고소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 송치가 결정된 전청조 씨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 나와 동부지검으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수십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넘겨진 전청조(27·구속)씨가 '엄마'라고 부르던 여성이 "전 씨에게 속아 돈을 뜯겼다"며 17일 전씨를 고소했다.


사기 공범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1)씨와 남씨의 전 남편인 전 사이클 국가대표 공효석(37) 씨도 전 씨와 함께 고소당했다.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회 의원은 이날 "피해자 A씨가 오늘 서울 송파경찰서에 전씨와 남씨, 공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전씨가 작년 3월 A씨에게 "엄마가 되어달라"며 접근한 뒤, 경호원 임금 지급과 차 사고 처리 비용 등의 명목으로 약 3억7000만원을 받아 가로챘다는 것이다.

또 전씨가 A씨로부터 차명 계좌로 거액을 송금받고 그 계좌에서 남씨와 전씨 계좌로 돈이 흘러간 정황도 발견돼 둘의 공범 여부를 수사해야 한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5일 "남씨가 대한체육회 이사로 활동하며 전씨한테서 고가의 명품을 받아 공직자윤리법과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남씨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등이 1회 100만원을 넘거나 매 회계연도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지 못하도록 했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공직유관단체 임직원 등은 재산등록 의무가 있다.
대한체육회는 공공기관에 해당하기 때문에 체육회 소속 임직원은 청탁금지법이 적용되는 '공직자 등'에 해당한다. 남씨는 2021년 4월부터 체육회 이사직을 맡아오다 15일 자진 사퇴했다.

수십억대 투자사기 혐의가 드러난 전씨는 지난 1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돼 검찰로 송치됐다. 경찰은 남씨의 사기 공모 여부도 수사 중이다. 남씨는 전날에도 사기 방조 혐의로 20대 남성으로부터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씨는 전씨의 사기 행각은 물론 전씨로부터 받은 벤틀리 승용차 등 선물과 돈의 출처를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전청조가 `엄마`라 부른 여성도 속았다…"3억 넘게 뜯겼다" 고소
전청조씨의 사기 공범 혐의를 받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가 8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송파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