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세계 최초 `자궁 재이식 수술` 국내서 성공…환자, 임신 준비 중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3-11-17 10:34

삼성서울병원 다학제 자궁이식팀 수술
환자 10달째 안정적 상태 유지해 임신 준비
지난해 7월 첫 번째 실패 후 재시도
자궁 재이식 성공사례는 세계 최초


국내에서 자궁 이식 수술 첫 성공 사례가 나왔다. 환자는 현재 임신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수술은 최초 이식 실패 후 재시도가 성공한 것으로, 자궁 재이식 수술의 성공은 세계 최초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지난 1월 병원 다학제 자궁이식팀은 '마이어 로키탄스키 쿠스터 하우저(MRKH) 증후군'을 앓던 A씨(35)에게 뇌사자 자궁을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해 10개월째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 중이다. MRKH 증후군은 선천적으로 자궁과 질이 없거나 발달하지 않는 질환으로, 여성 5000명 중 1명꼴로 발생한다. 난소 기능은 정상적이어서 자궁을 이식받으면 임신과 출산도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궁이식을 통한 임신을 결심하고 지난해 7월 친어머니의 자궁을 생체 기증받아 이식수술을 시도했다. 국내 첫 사례여서 법적 자문과 보건복지부 검토, 기관생명윤리위원회 심사를 거쳤다.

하지만 첫 수술에선 이식한 자궁의 혈류가 원활하지 않아 수술 2주 만에 제거해야 했다.

이후 지난 1월 조건을 충족하는 뇌사 기증자가 나타나 수술을 재시도했다. 이식 수술 이후 29일 만에 A씨는 생애 최초로 월경을 경험했다. 병원에 따르면 이는 자궁이 환자 몸에 안착했다는 신호다.

현재 A씨는 이식 후 주기별로 시행한 조직검사에서 거부반응을 나타내지 않고, 규칙적인 월경 주기를 유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은 "자궁이식팀이 이식수술에 앞서 인공수정한 A씨 부부의 배아를 이식한 자궁에 착상할 수 있도록 유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식외과·산부인과·성형외과·영상의학과·병리과·감염내과 의료진으로 구성된 삼성서울병원 다학제 자궁이식팀은 2020년 정식으로 발족해 임상연구를 시작했다.

박재범 이식외과 교수는 "국내 첫 자궁이식 사례이다 보니 모든 과정을 환자와 함께 '새로운 길'을 만들어간다는 심정으로 신중에 신중을 거듭했다"며 "환자가 그토록 바라는 아기를 맞이할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유영 산부인과 교수는 "환자와 의료진뿐 아니라 연구에 아낌없이 지원해준 후원자들까지 많은 분이 도움을 주신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어려운 선택을 한 환자와 이를 응원한 많은 사람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자궁이식 수술은 지난 2000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시도됐지만, 자궁 안착에는 실패했다. 이후 2014년 스웨덴에서 자궁이식과 더불어 출산까지 성공한 첫 사례가 나왔다.

지난 9월 국제 자궁이식학회 발표에 따르면 이번 삼성서울병원 수술건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성공 사례는 109건에 이른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세계 최초 `자궁 재이식 수술` 국내서 성공…환자, 임신 준비 중
삼성서울병원 다학제 자궁이식팀. [삼성서울병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