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시진핑-기시다, 중일 정상회담 시작…`오염수 논의`에 쏠린 눈

김나인 기자   silkni@
입력 2023-11-17 11:23
시진핑-기시다, 중일 정상회담 시작…`오염수 논의`에 쏠린 눈
APEC 정상회의 참석한 시진핑 中 주석. 샌프란시스코 AP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17일 NHK에 따르면, 이날 16일 시진핑 주석과 기시다 총리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중·일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이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을 계기로 1년 만에 개최됐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인근에서의 해양 활동, 대만 문제, 반도체 재료 수출 규제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추정된다.

이 중에서도 중일 관계 개선의 가장 큰 걸림돌로 평가되는 오염수 방류를 두고 어떤 논의가 펼쳐질지 주목된다. 기시다 총리는 오염수 방류에 대한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철회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중국이 그동안 오염수 방류에 강하게 반대했다는 점에서 수용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