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로트 왕자` 정동원, 임영웅과 이웃 됐다…20억대 오피스텔 매입

이미선 기자   already@
입력 2023-11-17 13:41
'트로트 왕자' 정동원, 임영웅과 이웃 됐다…20억대 오피스텔 매입


`트로트 왕자` 정동원, 임영웅과 이웃 됐다…20억대 오피스텔 매입
트로트 가수 정동원. 사진 연합뉴스.

트로트 가수 정동원(16)이 20억대 주상복합 오피스텔을 매입했다. 정동원은 트로트 가수 임영웅과 이웃이 됐다.
1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정동원은 서울 합정동 소재 주상복합 메세나폴리스를 지난 여름에 매입해 현재 거주하고 있다.

해당 주상복합은 가수 임영웅이 지난해 9월 펜트하우스를 51억에 매입해 거주하고 있는 곳으로도 잘 알려져있다. 임영웅의 경우 매입 당시 등기부등본상 별도 근저당권이 설정돼있지 않은 점으로 미루어 집값 51억원을 전액 현금으로 지불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12년 8월 준공된 메세나폴리스는 지하 7층~지상 최고 39층, 3개동, 전용면적 122~244㎡로 이뤄진 주상복합 아파트다. 지하철 2호선과 6호선 환승역인 합정역에 인접해 대중교통이 편리하다. 집안일 서비스와 택배 배송 서비스, 게스트하우스 등 다양한 입주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스터 트롯' 출신 정동원은 꾸준한 앨범 발표를 통해 '트로트 신동'에서 '트로트 왕자'로 매섭게 성장하고 있다.

선화예중에서 색소폰을 전공한 후 올해 서울공연예고 실용음악과에 진학했다. 연기에도 도전, 지난 8일 개봉된 영화 '뉴 노멀' 주연을 맡기도 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