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女의원 술잔에 몰래 엑스터시, 성폭행하려 한 프랑스 상원 의원 체포

박양수 기자   yspark@
입력 2023-11-18 08:58
女의원 술잔에 몰래 엑스터시, 성폭행하려 한 프랑스 상원 의원 체포
체포된 조엘 게리오 프랑스 상원 의원. ['엑스(X·옛 트위터)' 캡처]

프랑스의 한 상원 의원이 저녁 식사 자리에 여성 의원을 초청, 약물을 먹여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17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사건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수사 당국은 전날 중도파 조엘 게리오(66) 상원 의원을 파리의 자택에서 체포해 구금했다. 검찰은 "게리오 의원이 성범죄 목적으로 판단력이나 자제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물질을 본인 모르게 투여한 혐의를 받는다"고 관련 내용을 확인했다.
검찰에 따르면 게리오 의원은 지난 14일 밤 산드린 조소 하원 의원을 자택에 초대해 술을 건넸다.

이를 마신 조소 의원은 약 20분 뒤 식은땀이 나고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것을 느꼈다고 그의 변호인은 현지 언론에 말했다.

조소 의원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지 않은 채 자리를 떠나 밤 10시쯤 국회에 도착, 응급조치를 받았다.


이후 병원에서 혈액·소변 검사를 한 결과 체내에서 엑스터시가 검출됐다. 엑스터시는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향정신성 의약품이다.

조소 의원은 곧바로 게리오 의원을 수사 당국에 고소했다. 조소 의원은 "게리오 의원이 당시 부엌 서랍에서 흰색 물질이 들어 있는 작은 비닐봉지를 집어 들고 있는 것을 보았다"고 진술했다.

수사관들은 곧바로 게리오 의원의 자택을 수색해 엑스터시 한 봉지를 찾아냈다. 구금 상태인 게리오 의원은 이날 조소 의원과 대질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게리오 의원의 변호인은 언론에 "초기 보도를 보고 추론할 수 있는 음란한 해석과는 매우 거리가 멀다"며 "이번 대질 조사에서 제 의뢰인은 사실관계를 강력히 설명했고, 현 단계에서는 어떠한 위법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