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의붓어머니 살해 뒤 암매장... 40대 남성에 구속영장 청구

김성준 기자   illust76@
입력 2023-11-19 10:24
40대 남성이 의붓어머니를 살해한 뒤 이미 고인이 된 친아버지 고향에 암매장했다. 경찰은 살인·시체유기 혐의로 배모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배씨는 지난달 19일 서울 영등포구의 의붓어머니 70대 이모씨 주거지에서 이씨가 아르바이트로 번 돈을 달라고 다투다가 목 졸라 살해한 뒤 경북 예천의 한 하천 갈대밭 주변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는다.
배씨는 고시원에 살면서 일용직 근로자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예천은 이씨가 사별한 전 남편이자 배씨 친아버지의 고향으로, 배씨는 피해자가 사별한 남편의 고향에 내려갔다가 변을 당한 것처럼 연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 남편은 30여년전 이씨와 재혼했고, 1년여 전에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수사는 이로부터 한 달 가까이 뒤인 지난 13일 동사무소 복지담당 공무원이 '아랫집에서 개가 너무 짖으니 확인해달라'는 주민 요청을 받고 이씨의 집을 확인한 뒤 경찰에 이씨 실종신고를 하면서 시작됐다.경찰은 이씨 통장에서 30만원이 인출된 사실을 확인한 직후 단순 실종 사건에서 살해 의심 사건 수사로 전환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살해당한 이튿날인 지난달 20일 예천에서 휴대전화가 꺼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 17일 오후 8시 20분께 경기도 수원 소재 모텔에서 배씨를 체포했고, 이튿날인 18일 오전 10시 30분께 경북 예천의 하천 갈대밭 주변에 암매장된 이씨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다.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의붓어머니 살해 뒤 암매장... 40대 남성에 구속영장 청구
경찰 폴리스 라인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