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포스코그룹 "르노와 이차전지·수소까지 협력 확대"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3-11-19 13:52
포스코그룹은 지난 16일(현지시간) 프랑스 르노 연구개발(R&D)센터에서 '포스코그룹 테크데이' 행사를 열고 친환경 미래 소재 핵심 기술과 주력 제품을 소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완성차 업체인 르노와 철강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 관계를 이어온 포스코그룹은 기존 철강 부문을 중심으로 다져온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고 이차전지 소재, 수소 분야로까지 협력 범위를 확대하고자 이번 행사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그룹은 르노 R&D센터에 자동차 차체·섀시용 강판, 친환경차 구동모터용 전기강판 등 주력 철강 제품과 리튬, 니켈, 양·음극재 등 이차전지 소재 및 수소 사업 관련 기술을 전시하고, 르노 측과 철강, 이차전지 소재, 수소차 등 다방면에 걸친 기술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2011년 이후 두 번째로 열린 테크데이 행사는 고객사의 미래 시장 환경 변화와 비즈니스 수요를 파악해 그에 맞는 기술과 제품 개발을 한발 앞서 제안하는 포스코그룹의 선제 고객 지원 활동의 하나다. 이번 행사에는 포스코그룹 측에서 포스코홀딩스 김지용 미래기술연구원장(CTO)과 홍영준 이차전지소재연구소장 등이, 르노 측에서는 기술 및 구매 부문 임직원 600여명이 참석했다.



김지용 미래기술연구원장은 "르노그룹과 파트너십을 이차전지 소재, 수소 등 친환경 미래 소재 전 분야로 확대해 탄소중립과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을 선도하는 전략적 협력 관계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포스코그룹 "르노와 이차전지·수소까지 협력 확대"
포스코그룹이 16일(현지시간) 프랑스 르노 R&D센터에서 개최한 테크데이에서 김지용(왼쪽)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장(그룹 CTO)과 세드릭 꼼베모렐 르노 기술총괄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