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운용펀드 1조 규모로 늘린 LG...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나선다

박은희 기자   ehpark@
입력 2023-11-19 10:42
LG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기업형 벤처캐피털(CVC) LG테크놀로지벤처스의 운용 펀드 규모를 1조원으로 확대했다고 19일 밝혔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LG가 2018년 LG 계열사의 주요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거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만들었다.
그동안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유플러스, LG CNS 등 LG 주요 회사 7곳이 출자해 조성한 6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해 약 70%를 소진했다. 이에 올해 LG에너지솔루션,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4개 계열사가 후속 펀드 조성을 위한 출자를 결정해 1조원이 넘는 펀드를 운용하게 됐다.

이를 통해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속적으로 신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신기술 투자 선순환 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취임 이듬해인 2019년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방문해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미래 준비에 힘써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LG는 지난 5년간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 벤처캐피털 펀드 등 64곳에 4000억원 이상 투자하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미래 기술 확보에 집중해 왔다. 특히 인공지능(AI), 바이오, 배터리, 모빌리티 등 분야에 투자한 비중이 누적 투자 금액의 절반에 이른다.


최근에는 거대언어모델(LLM) 기반으로 올인원 솔루션을 개발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올거나이즈',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의 연구진이 창업한 기업 '앤스로픽'에 투자했다.

올거나이즈는 한국, 미국, 일본 등 3개국에서 200개 이상의 기업과 공공기관에 업무 생산성을 향상하는 AI 솔루션 등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7월 대규모 언어 모델인 '클로드2'를 공개한 앤스로픽은 구글(20억달러)과 아마존(40억달러)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등 AI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유망 스타트업에 추가 투자도 단행하고 있다. 개발자들이 메타버스, 가상·증강현실(VR·AR), 게임 등에서 사용되는 가상 캐릭터를 제작하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미국 스타트업 미국 스타트업 '인월드 AI'에 올해 추가 투자를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인월드AI의 AI 기술을 활용해 올해 상반기 어린이 대상 메타버스 서비스 '키즈토피아'의 글로벌 버전을 출시하기도 했다. 또 리튬이온 배터리 관리 시스템 기술을 보유한 '엘리먼트에너지'와 자율주행 대중교통 및 공공 셔틀서비스를 준비하는 '메이모빌리티'에 각각 3차례 투자했다.이외에도 실리콘밸리 소재 벤처캐피탈 '프라이머사제 파트너스'를 포함해 노스존, USVP, 시에라, SBVA 등 글로벌 벤처캐피탈 펀드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김동수 LG테크놀로지벤처스 대표는 "LG 계열사들의 전략적 방향성에 맞춰 미래역량을 강화하는데 협력할 수 있는 스타트업들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운용펀드 1조 규모로 늘린 LG...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나선다
LG가 지난 6월 26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개최한 'LG 오픈 이노베이션 서밋'에서 LG테크놀로지벤처스, 스타트업 및 벤처캐피탈 관계자들이 패널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LG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