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전장연, 오늘 지하철 탑승시위 재개…"오전 8시 서울시청역"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3-11-20 07:56
전장연, 오늘 지하철 탑승시위 재개…"오전 8시 서울시청역"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표가 지난 9월 25일 서울지하철 2호선 시청역 승강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제공]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약 두 달 만에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한다.


전장연은 20일 오전 8시 서울 지하철 2호선 서울시청역에서 '제55차 출근길 지하철탑니다'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전장연은 지난 9월 25일 '제54차 출근길 지하철탑니다' 시위를 끝으로 출근길 탑승 시위를 중단한 바 있다. 내년도 예산안 국회 심사가 진행되는 이달 13일까지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전장연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당과 종교계, 기획재정부를 찾아가 구체적 예산안과 법률안을 전달하고 답변을 기다렸으나, 윤석열 정부는 응답이 없다. 윤석열 정부 기재부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장애인이동권을 포함해 제출된 증액예산안을 반영하도록 출근길 시위에 나선다"라고 밝혔다.



전장연은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전장연은 "오 시장은 지역사회 통합예산을 확대하라는 UN장애인권리위원회 권고를 정면으로 거부하고,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에 장애인거주시설에 장애인을 가두는 예산을 증액 편성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시설에서 당장 나오고 싶다는 중증장애인에 대해서도 '전문가회의'라는 절차로 담벼락을 또다시 높게 쌓았다. 유엔 탈시설 지침 권고를 무시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불의한 행위를 규탄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는 22일 '지하철 총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이날 전장연의 지하철 탑승 시위가 재개되면서 대중교통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