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1인1책 도전’ 현대모비스 퇴임 인원들…그랜플루언서 열풍 이끈다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3-11-20 16:16
그랜플루언서는 할아버지, 할머니 인플루언서를 뜻하는 말로, 노년층들이 요리나 자동차 수리, 패션, 건강 등 다양한 주제로 영상을 찍어 공유하면서 젊은층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는 이들을 말한다.


최근 미국에서는 인생 선배가 전해주는 꿀팁에 열광하고, 나이와 상관없이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모습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국에서도 이런 열풍이 나타나고 있어 화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 퇴직임원 모임인 '현모회'를 주축으로 한 디지털 책쓰기 동호회 '현우회'가 지난 6월 발족했다. 현모회 회원수는 600여명에 이른다.

현우회는 현대차 주요 계열사 3곳(현대차·기아·현대제철) 퇴직임원 중 글쓰기에 관심있는 멤버를 영입해 결성된 단체다. 이들은 격주로 오프라인 공간에 모여 출판사, 전문 작가, 교수 등의 코칭을 받으며 글쓰기 실력을 닦고 있다.

멤버들은 요즘 '1인1책 출간'에 도전하고 있다. 인생 2막을 쓰고 있는 이들의 지식과 경험담이 후배들의 성장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기록으로 남겨 물려주려는 목적이다. 회원들은 스마트폰과 같은 디지털 기기로 옛 문헌이나 사진 자료 등 글쓰기에 필요한 재료들을 수집하고 이를 책 쓰기에 활용하는 과정도 배우고 있다.

또 구글 드라이브를 활용해 STT(음성변환) 기법으로 일일이 타이핑을 하지 않고도 글을 써 책 쓰기 시간을 단축하는 기법도 학습하고 있다. 전에는 몰랐던 새로운 스킬들을 배우고 활용하니 새삼 도전 의욕이 솟구친다는 게 회원들의 전언이다. 현대모비스도 선배 퇴직자들이 책을 출간하는 데 적극 지원하고 있다.



동호회 발족 이후 첫 작품도 나왔다. 박용호 전 현대모비스 해외영업 실장(이사)이 지은 '뜨겁게 전진하고 쿨하게 돌아서라'가 오는 22일 출간을 앞두고 있으며, 지난 14일부터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에서 인터넷 예약 판매가 시작됐다.
이 책은 현대그룹과 현대차그룹에서 31년 간 직장 생활을 한 박 전 실장의 진솔한 인생 스토리를 담은 자전적 에세이다. 박 실장은 현대모비스 퇴직 후 중소기업으로 옮겨 6년간 일하며 회사 대표를 역임한 경력도 있다. 이 책은 인생 1·2·3막으로 나눠 한 사람의 인생에서 메인 무대가 되는 직장 생활에서의 현실적인 애환과 부침, 도전과 성취감 등이 생생히 담았다. 박 실장에 따르면 책은 지난 3월부터 쓰기 시작했고 동호회 활동을 통해 최종 발간까지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첫 작품 출간을 계기로 책쓰기 동호회는 더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대한민국 산업의 역동기를 몸소 겪은 선배 시니어들의 뜨겁고도 차가운 인생 스토리가 책으로 후대에 영원히 기록된다면 대한민국 사회 발전에도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게 이들의 바람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러한 책 출간이 활발해지면 이를 지식자산화 해 임직원들의 교육에도 적극 활용할 방침"이라며 "회사가 현재의 위상을 갖게 될 때까지 열악한 환경에서 고군분투하며 해외에서 대형 수주를 이뤄낸 사례나 황무지 같은 거점에 현지 공장을 세운 경험담 등은 후배 직원들에게도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1인1책 도전’ 현대모비스 퇴임 인원들…그랜플루언서 열풍 이끈다
오는 22일 출간 예정인 '뜨겁게 전진하고 쿨하게 돌아서라' 표지. 현대모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