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스라엘군 "알시파 병원 아래에 55m 지하터널" 영상 공개

노희근 기자   hkr1224@
입력 2023-11-20 08:51

"하마스가 병원을 테러활동에 썼다는 증거" 주장


이스라엘군은 1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최대 의료기관인 알시파 병원에서 찾아낸 지하 터널의 영상을 공개하고, 이 병원이 하마스의 테러활동에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지하 터널은 병원 건물 옆 공터에 세워진 천막 아래에 입구가 있다. 입구로부터 3m가량 수직으로 내려가면 나선형 계단이 나오고, 계단을 타고 7m를 더 내려가면 수평 방향의 주 터널과 만난다. 주 터널은 입구에서 5m가량을 들어간 뒤 오른쪽으로 꺾이고, 이곳부터 막다른 곳까지의 길이는 50m에 달한다.
터널의 끝에는 총을 쏠 수 있도록 구멍을 낸 방폭 문이 있다. 적이 터널 끝까지 진입했을 때 교전에 사용하기 위해 만든 것이라는 게 이스라엘군의 설명이다.

이스라엘군은 "이런 방폭 문은 하마스가 작전본부나 지하 자산을 파괴하려는 우리 군의 공격을 막기 위해 쓴다"며 "오늘 발견된 것들은 병원 건물이 하마스의 테러 활동에 쓰였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군 당국은 이어 "동시에 이 증거들은 하마스가 가자지구 주민을 인간 방패로 활용했다는 것을 명백하게 증명한다"며 "알시파 병원 인근에 있는 하마스의 터널 망을 찾기 위한 수색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알시파 병원을 작전본부 및 인질 억류 장소로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지난 15일 병력을 투입해 병원 경내를 수색해왔다.

이스라엘군은 그동안 병원 내에서 하마스가 작전본부로 활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공간과 땅굴, 그리고 은닉한 무기 등을 찾아내 공개해왔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이스라엘군 "알시파 병원 아래에 55m 지하터널" 영상 공개
이스라엘군이 1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알시파 병원 아래에 있는 지하터널을 발견했다며 공개한 영상.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알시파 병원을 작전본부 및 인질 억류 장소로 사용했을 것으로 보고 병력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가자지구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